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길고 긴 귀경·귀성길 지루함 덜어줄 '우리 동네 신 명물 먹거리' 주목

최종수정 2019.02.05 20:29 기사입력 2019.02.04 09:21

댓글쓰기

대구·거제도·완도 대표하는 베이커리·핫도그부터

순두부와 젤라또 결합한 이색 먹거리까지

지루한 이동시간 줄여줄 신 명물 먹거리 화제

길고 긴 귀경·귀성길 지루함 덜어줄 '우리 동네 신 명물 먹거리' 주목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명절 연휴, 무엇보다 고단하게 느껴지는 것은 평소의 두 세 배로 늘어나는 귀경·귀성길 이동시간이다. 지루한 이동길 스트레스를 덜어줄 수 있는 각 고장 신흥 명물 먹거리를 챙겨보는 것은 어떨까. 지역 소재 기업이나 지방 자치 단체가 철저한 기획 하에 개발해 각 고장의 맛과 멋은 물론 ‘이야기’까지 충실하게 담아냈다는 점이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향토 인기 먹거리들의 특징이다. 전통적인 인기 먹거리와 비교해 역사는 길지 않지만 비교적 단시간에 지역 사회에서 명물로 자리잡을 수 있었던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다.


‘대구근대골목단팥빵’은 ‘대구를 대표하는 먹거리 관광상품 개발’을 목표로 2015년 3월 문을 연 베이커리 브랜드다. 대구 남성로 구시가지에 위치한 근대골목단팥빵 본점은 인근 근대골목 일대가 전국적인 문화관광명소로 부상하면서 누구나 꼭 들러야 하는 ‘근대골목투어 맛집’이자 ‘빵지순례자들의 성지’로 꼽히고 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입소문을 타고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대구 3대 빵집’에도 이름을 올렸을 정도다.

주력 메뉴는 모단 단팥빵, 생크림 단팥빵, 녹차 생크림 단팥빵, 딸기 생크림 단팥빵, 소보루 단팥빵 등의 다양한 단팥빵이다. 매일 직접 팥을 끓여 만든 팥소를 사용해 만들기 때문에 단맛이 강하지 않고 팥 알갱이와 호두의 식감이 살아있어 씹는 맛이 훌륭하다는 점이 가장 큰 인기 요인이다. 폭염의 도시 대구를 상징하는 지역특산 메뉴인 야프리카빵도 빼놓을 수 없는 인기 메뉴다. 각종 채소와 햄을 버무린 속재료를 반죽에 가득 채운 후 튀기지 않고 오븐에 구워내 식감과 풍미가 살아 있으면서도 달거나 기름지지 않은 건강한 맛이 돋보인다.

길고 긴 귀경·귀성길 지루함 덜어줄 '우리 동네 신 명물 먹거리' 주목


경상남도 거제시에는 지난 2005년부터 지역민들과 관광객들에게 맛집으로 꼽히는 ‘바람의 핫도그’가 있다. 거제도의 유명 관광지인 ‘바람의 언덕’에서 상호명을 따왔으며, 본점 역시 바람의 언덕 인근에 위치해 있다. 맛과 멋을 인증하는 SNS 게시글이 10만 개가 넘을 정도로 거제를 대표하는 신흥 명물로 확고히 인정을 받고 있다. 대표 메뉴는 정통 ‘바핫엔틱’, 고급 훈연 베이컨과 마늘 칩 그리고 크림소스의 조화가 어우러지는 ‘바핫 스믈 베이컨’, 소고기 미트볼과 신선한 채소, 할라피뇨 특제소스가 더해진 ‘바핫 스파이시 비프’ 등 8종의 핫도그다. 본점으로부터 10여분 거리에 유명한 일출, 일몰 명소인 여차-홍포 해안도로가 있어, 식사 후 가볍게 고향길 드라이브를 즐길 수도 있다.

길고 긴 귀경·귀성길 지루함 덜어줄 '우리 동네 신 명물 먹거리' 주목


전라남도 완도군이 고향이라면 전복빵이라는 별칭으로도 유명한 ‘장보고빵’을 주목해 볼만하다. 장보고빵은 완도의 지역 베이커리인 ‘달스윗’이 지난 2015년 12월 출시한 이래 순식간에 지역을 대표하는 명물로 떠올랐다. 청정바다의 수도 완도의 특산물인 전복은 물론이고, 미역귀, 비파 등 지역 유명 해산물까지 반죽에 사용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무엇보다 완도산 전복 한 마리를 구워 통째로 빵 위에 올린 비주얼이 압권. 우리밀과 유기농 설탕, 원유 100% 버터를 사용해 건강함까지 고려한 점도 돋보인다. 장보고빵을 판매 중인 달스윗은 전복빵과 함께 다시마, 미역귀, 톳 등 건강한 해조류가 듬뿍 함유된 해초라떼도 메인 메뉴로 제공 중이다.

길고 긴 귀경·귀성길 지루함 덜어줄 '우리 동네 신 명물 먹거리' 주목


‘순두부젤라또’는 강원도 강릉시의 새로운 맛집으로 떠오르고 있다. 강릉 대표 먹거리인 초당순부두를 이탈리아 디저트 젤라또와 조합한 이색적인 맛이 특징. 젤라또는 이탈리아식 아이스크림을 일컫는데, 일반 아이스크림보다 유지방이 적고 공기 함량이 낮아 쫀득하고 고소한 맛이 특징이다. 순두부젤라또는 여기에 고소하고 짭짤하면서 달콤한 뒷맛까지 풍성한 초당 순두부를 더해 새로운 맛을 창조해냈다. 고소하면서 부담스럽지 않은 달콤함으로 남녀노소 모두 즐길 수 있다. 아로니아젤라또, 인절미젤라또, 강릉커피젤라또 등 다양한 재료를 활용한 퓨전 메뉴도 인기다. 매장은 경포호수가 인근의 초당순두부길 강릉 맛집거리에 있다.

길고 긴 귀경·귀성길 지루함 덜어줄 '우리 동네 신 명물 먹거리' 주목


‘호두육포’는 호두과자의 뒤를 잇는 충청남도 천안의 명물로 눈길을 끌고 있다. 불포화지방산을 다량 함유한 천안 대표 농산물 호두와 전통적인 바베큐 맛 육포의 조화가 돋보이는 먹거리로, 천안시장애인희망일터와 나래푸드가 손을 잡고 지난해 말 출시했다. 두뇌 및 피부건강에 좋아 남녀노소 모두를 위한 간식으로 인기가 높다. 생육 건조가 아닌 직화 구이로 제조해 쫄깃함 또한 살아 있다. 판매수익금이 전액이 장애인 직업훈련생을 위해 쓰인다는 점도 특징. 천안시장애인희망일터와 충남도청 희망카페, 천안시청 도솔매점, 세종시청 꿈앤카페, 기쁘미 호두파이 천안 신부점, 천안 삼성기숙사 조이홀 매점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