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조업, 금융위기 이후 최악"…2월 중소기업경기전망지수 하락세

최종수정 2019.01.29 12:00 기사입력 2019.01.29 12:00

댓글쓰기

"제조업, 금융위기 이후 최악"…2월 중소기업경기전망지수 하락세


[아시아경제 이은결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오는 2월 제조업 경기전망이 2009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나쁘다고 29일 밝혔다.


중기중앙회는 지난 15일부터 23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19년 2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해 이날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결과에 따르면 2월 제조업 경기전망은 금융위기 때인 2009년 3월(70.5) 이후 최저치인 75.1이다. 전월보다 6.2포인트 떨어졌다. 전(全)산업과 비제조업 전망도 2015년 2월 통계작성 이후 가장 낮다.


전산업에서 2월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는 전월 대비 4.6포인트, 전년 동월 대비 5.3포인트 각각 하락한 76.3이다. 비제조업은 전월보다 3.7포인트 낮아진 77.0이다.


중소기업의 경영 곤란과 경기 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인건비 상승과 근로시간 단축 등의 요인이 겹쳐 기업인들의 경제심리가 극도로 위축된 것으로 분석된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에서 '전기장비'(77.8→83.3), '종이 및 종이제품'(74.1→76.6) 등 2개 업종 전망이 상승한 반면, '가죽가방 및 신발'(75.1→54.7), '인쇄 및 기록매체 복제업'(87.4→73.8), '섬유제품'(75.7→62.6) 등 19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80.9→76.4)이 실적우려로 인해 악화했고, 서비스업(80.7→77.1)도 인건비 상승 등의 요인으로 크게 나빠졌다.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74.3→85.8),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86.0→92.0) 등 4개 업종 전망은 좋아졌다. '숙박 및 음식점업'(73.5→67.3), '운수업'(79.6→73.6) 등 6개 업종은 나빠졌다.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는 응답내용을 5점 척도로 세분화하고 각 빈도에 가중치를 곱해 산출한 지수다. 100 이상이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가 그렇지 않을 것으로 보는 업체보다 더 많음을 나타낸다.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뜻한다.


2월 SBHI와 최근 1년 항목별 SBHI 평균치를 비교해보면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경기전반, 생산, 내수, 수출, 영업이익, 자금사정 등 모든 전망에서 악화돼 평균치를 크게 하회했다.


전산업에서 내수판매전망(79.8→75.5), 수출전망(88.3→79.8), 영업이익전망(78.2→74.6), 자금사정전망(78.0→74.0) 등 모든 항목이 하락했다. 다만 고용수준전망(97.9→97.8)은 계속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제조업의 설비·재고·고용 전망이 모두 100 이상으로 높아져 경기부진으로 인해 과잉상태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월 중소기업의 경영애로(복수응답)를 살펴보면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인건비 상승'(62.5%)이 '내수부진'(62.4%)을 근소하게 제치고 최다 경영애로사항으로 조사됐다. 이어 '업체간 과당경쟁'(37.7%), '원자재 가격상승'(22.2%) 순으로 꼽혔다.


제조업은 '인건비 상승'(67.3%)을, 비제조업은 '내수부진'(62.3%)을 각각 최다 경영애로사항으로 응답했다. 제조업이 비제조업보다 인건비 상승에 대한 압박을 더 크게 느끼고 있다.


지난해 12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전월보다 다소 하락한 73.4%로 조사됐다. 전월 대비 0.1%포인트 떨어졌고 전년 동월과 동일했다. 소기업은 전월 대비 1.0%포인트 감소한 70.0%, 중기업은 0.6%포인트 하락한 76.7%다.


"제조업, 금융위기 이후 최악"…2월 중소기업경기전망지수 하락세



이은결 기자 le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