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런 구청도...]관악구, 베이비부머 남성 1인가구 전수조사 완료

최종수정 2019.01.29 07:11 기사입력 2019.01.29 07:11

댓글쓰기

약 2개월간 베이비부머 남성 1인 가구 6636가구 대상 전수조사 ...1144가구 방문 상담 진행, 총 562가구 지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베이비부머 남성 1인 가구 전수조사를 마치고 맞춤형 지원에 나섰다.


지난 11월부터 약 2개월간 진행된 베이비부머 남성 1인 가구 전수조사는 총 6636가구를 대상으로 시행, 그 중 1144가구 방문 상담을 진행했다.


이번 전수조사로 562가구에 7029만원 상당의 경제적지원이 이루어 졌으며, 이는 따뜻한 겨울나기 성금과 긴급생계비 지원 등의 현금지원이 4377만1000원, 쌀 ·김치 등 현물지원 2651만9000원이 지원됐다.


또, 복지수급 자격 검토를 통해 복지급여접수 · 통합사례관리 · 관악구일자리센터 연계 등 비경제적 조치도 총 886건이 이루어졌다.

일자리 상담

일자리 상담



특히, 상담현장에서 우울감 검사(CES-D) 진행으로 고위험군 대상자 147명을 발견, 관악구정신건강복지센터로 의뢰를 통해 사후관리를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 구는 전수조사 결과를 반영해 고시원, 여관, 지하방 등에 거주하는 베이비부머 남성 1인 세대를 수시 모니터링, 추후 베이비부머 여성 1인 세대로 전수조사를 확대해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집중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는 지난 2017년 지하방 ·옥탑방 전수조사를 시작으로 주민등록 재등록자 전수조사, 베이비부머 1인 가구 전수조사 등 위기 가구에 대한 집중관리를 지속적으로 시행, 사회적 고립가구와 청장년 1인가구의 사회적 자립 도모를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민선 7기 비전인 ‘더불어 복지 으뜸구’ 조성을 위해 주거취약가구, 사회적고립가구, 청장년 1인가구 등 가정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복지로 사각지대 해소에 노력, 고독사를 선제적으로 예방하는 안전망 확보와 운영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