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라온호, 남극서 '새 맨틀' 세계 최초 발견

최종수정 2019.01.29 07:23 기사입력 2019.01.29 01:00

댓글쓰기

극지연구소, 아라온호 남극 중앙해령 탐사에서 신규 맨틀 존재 확인

질란디아-남극 맨틀 분포도

질란디아-남극 맨틀 분포도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우리나라의 쇄빙연구선 아라온호를 이용해 남극해에 위치한 '호주-남극 중앙해령'을 탐사하고 연구한 결과 새로운 '맨틀'의 존재를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 맨틀은 지구의 단면을 세 부분으로 나눴을 때 지각과 핵 사이에 위치하고 있는 것으로, 그 움직임은 대륙의 이동, 지각의 생성과 소멸을 일으키며 기후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극지연구소(소장 윤호일)는 '질란디아-남극 맨틀'로 명명된 새로운 타입의 맨틀이 남극, 뉴질랜드, 호주 동편 영역 아래에 분포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29일 밝혔다. 태평양형 맨틀이 호주-남극 부정합 아래에서 인도양형 맨틀과 접하면서 인도양을 향해 흘러 들어가고 있다는 것이 30년 동안 통용되던 학설이었다.


하지만 극지연구소의 이번 연구 결과 태평양형과 인도양형 맨틀 사이에는 이 두 맨틀과 기원이 다른 '질란디아-남극 맨틀'이 존재하며 호주-남극 부정합도 더 이상 태평양형과 인도양형 맨틀의 경계가 아니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인도양형 맨틀과 경계를 이룬 맨틀은 태평양형 맨틀이 아니라 '질란디아-남극 맨틀'인 것으로 이번 연구 결과 밝혀진 것이다.


연구진에 따르면 질란디아-남극 맨틀은 원래 '곤드와나'라는 이름을 가진 거대한 하나의 대륙을 구성하고 있었던 호주, 뉴질랜드, 남극 대륙을 쪼개고 분리시킨 하부 맨틀의 상승 작용에서 기원한 것으로 보인다. 지표 가까이 상승한 맨틀은 북쪽 뉴질랜드를 향해 흘러 호주-남극 중앙해령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번 연구 성과는 박숭현 극지연구소 책임연구원이 충남대, 미국 하버드 대학, 와이오밍 대학, 우즈홀 해양연구소 등과 공동연구를 통해 달성했으며 국제 학술지인 '네이처 지오사이언스' 2월 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박숭현 책임연구원은 "신규 맨틀의 발견으로 전 세계 과학계에서 30년 동안 통용되던 맨틀 타입에 대한 학설은 물론 표준적인 지구의 맨틀 대류 모델에 대한 수정이 불가피해졌다"며 "남극권에서는 대규모의 맨틀 하강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 전지구적 맨틀 대류의 표준 모델이었으나 이번 발견으로 남극권에서도 맨틀이 하부에서 지속적이고도 대규모로 상승하고 있음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박 책임연구원은 이어 "전지구적 맨틀 순환과 진화 과정을 더 정확히 규명하기 위한 방향으로 연구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