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총리, 설맞이 서민 물가 챙겨…"가격 떨어진 채소, 지금이 싸고 맛있어"

최종수정 2019.01.22 17:12 기사입력 2019.01.22 17:12

댓글쓰기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 전 열린 차담회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대화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 전 열린 차담회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대화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22일 설 연휴를 앞두고 식료품 물가를 체크하며 "올해는 채소 값이 많이 떨어졌다"며 "제일 맛있고 값도 싸니 (국민들께서) 많이 잡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 및 국무위원들과 대화를 나누는 과정에서 "월동을 하는 채소들은 얼지 않기 위해 몸에서 전분 성분이 있는 부동액을 분비해 단맛이 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총리는 "작년 여름과 가을 날씨 탓에 과일은 사과와 배 등이 조금 올랐다"며 "싼 것, 채소류를 많이 소비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생선에서는 갈치 값이 많이 내려 이럴 때 많이 잡수시면 좋을 것 같고, 육류는 돼지고기 값이 내렸고 닭고기가 올랐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 총리가 서민 물가에 대해 '깨알 같은' 자상함을 보였기에 소개한다"며 이 같은 발언을 전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