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가스公, 지하매설물 안전관리 체계 고도화 추진

최종수정 2019.01.17 09:30 기사입력 2019.01.17 09:30

댓글쓰기

IT 기반 공동 관리 시스템 구축…지하매설배관 안전 확보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한국가스공사 대구경북지역본부는 국민안전 확보 및 정보 공유 기반 마련을 위해 지하매설배관 안전관리현황을 IT로 구현하는 '공동(싱크홀) 관리 시스템'을 신규 구축했다고 17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천연가스 배관 인근에서 발생하는 공동에 대한 위치 정보 DB 및 이력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정보시스템 총괄부서인 본사 통합보안처와 현장실무를 담당하는 대구경북지역본부가 함께 가스배관망정보시스템(KPIS)을 활용해 공동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본사-사업소간 공동·지반침하 적기 대응을 통한 선제적 배관 안전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가스공사는 지난해 1월부터 시행 중인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과 관련해 지하매설물 관리자로서 전국 4854km에 이르는 천연가스 주배관의 안전성을 높여가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대구경북지역본부는 지난해 11월 지역 6개 유관기관과 영남권 지하매설물 관리기관 안전관리협의체 합동회의를 열고, 도로함몰·침하에 대비하기 위한 지하매설물 상호 순회점검과 재난상황 공조체계 확립 등 안전관리수준 향상 및 배관사고 예방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앞으로 지하매설물 안전관리 체계를 한층 더 고도화함으로써 천연가스 공급배관 안정성을 제고하고 나아가 국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