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S "한국당 수신료 거부 운동, 공영방송 근간 흔들어"

최종수정 2019.01.04 20:36 기사입력 2019.01.04 20:36

댓글쓰기

KBS "한국당 수신료 거부 운동, 공영방송 근간 흔들어"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KBS가 자유한국당의 공영방송 편파보도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한국당은 4일 KBS 등 공영방송이 문재인 정부에 유리한 보도만 내보낸다면서 'KBS 헌법 파괴 저지 및 수신료 분리징수 특별위원회'를 출범하고, 시민사회와 연대해 KBS에 대한 수신료 거부 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편향된 방송으로는 TV 시사 토크쇼 '오늘밤 김제동' 등을 꼽았다.

KBS는 바로 입장문을 내고 반박했다. "일부 문제 제기에 따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서 논의가 진행되고 있으나, 외부 모니터 등 심의과정에서 공정성에 문제가 없었다"고 했다. "진행자 출연료 문제도 내부 감사실에서 면밀히 분석했다"며 "과거 출연료와 타사 제작비 현황을 고려해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의 수신료 거부 운동에 대해서는 "공영방송의 설립 취지와 성격을 부정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제1야당이 이처럼 여러 잘못된 주장을 이어갈 경우 국민에게 공영방송 제도 자체에 대한 그릇된 인식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KBS의 헌법파괴 저지 및 수신료 분리징수 특위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KBS의 헌법파괴 저지 및 수신료 분리징수 특위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KBS는 "수신료는 수상기를 보유한다면 누구나 내야 하는 특별부담금"이라고 강조했다. "수신료를 KBS가 직접 분리 징수하면 지출만 늘고 징수율은 떨어져 공영방송의 근간을 흔들 수 있다"며 "정치권이 보도 공정성에 대한 문제를 수신료와 연계하는 것은 공영방송 독립성을 위협하고 나아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했다. 전체 직원의 60%가 연봉으로 1억원 이상을 가져간다는 주장에도 "지난해 말 기준 46.8%이며, 간부도 70%가 아닌 5%에 불과하다"고 해명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