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학규 “文대통령 신년사, 밑줄 칠 곳이 없었다…'보여주기 쇼'만 여전”

최종수정 2019.01.04 09:55 기사입력 2019.01.04 09:55

댓글쓰기

文정부, ‘새로운 비전’ 보이지 않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4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해 “대통령의 신년사에 밑줄 칠 곳이 없었다”며 “신년하례장소를 중소기업회관으로 잡고 경제를 중시한다는 뜻에서 4대기업 총수를 불렀지만 새로운 감흥이 없었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확대간부회의에서 “경제인단체연합회는 빠져있었고, 어린이들이 나와서 노래를 부르는 보여주기 쇼는 여전했다”면서 “그러나 새해에 펼칠 국정의 새로운 비전 보이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전날 있었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는 모든 언론이 톱으로 다뤘고 뉴스시간 전체를 할애해서 보도하고 뒷얘기까지 무성했다”며 “문 대통령의 신년사는 뉴스에서 찾아보기가 힘들었고 저 뉴스 뒤편에 한줄 잠깐 지나치는 정도였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안보와 평화 대신 경제를 주제로 내세우며 기업투자를 강조했지만 울림이 없었고, 우리는 지금 중대한 도전에 직면해있다고 말하면서 기업혁신을 강조했지만 정부정책의 변화를 실감할 수 없었다”며 “정부정책 기조의 변화가 없다는 점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경제정책의 구조조정을 위한 바탕을 튼튼히 해야 하는데, 민생을 흔들어서 경제 전체가 위기에 빠져들고 있다”며 “정부에서 예산으로 일자리 만드는 게 아니라, 기업이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