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세이 오늘]그림 동화, 숲의 이야기

최종수정 2019.01.04 09:01 기사입력 2019.01.04 09:01

댓글쓰기

허진석 부국장

허진석 부국장

하나우에서 브레멘까지 약 600㎞. 독일 여행 안내서는 이 길을 '동화의 길(Maerchen Strasse)'이라고 알려준다. 하나우는 그림 형제(Brueder Grimm)가 태어난 곳이고 브레멘에는 '브레멘 음악대'의 동상이 있다. 자동차로 달리는 동화의 길은 아름답기 그지없다. '괴테의 길(Goethe Strasse)', '낭만의 길(Romantische Strass)', '옛 성의 길(Die Burgenstrasse)'과 더불어 손꼽히는 관광 코스다.

하나우를 떠나 브레멘으로 가는 길에 먼저 슈타이나우에 들른다. 그림 형제가 어린 시절을 보낸 곳이다. 해마다 3월부터 12월까지 인형극을 상연한다. 대부분 '그림 동화'를 소재로 만든 작품들이다. 슈타이나우에서 북쪽으로 운전하면 알스펠트가 나온다. '빨간모자'의 무대다. 그림형제는 카셀에서 가장 오래 살았고 마르부르크대학을 나왔다. 자바부르크는 '잠자는 숲속의 공주'의 배경이 된다.

그림 형제는 야콥 루드비히 카를 그림과 빌헬름 카를 그림을 일컫는다. 1785년 오늘 태어난 야콥이 형이다. 형제는 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해 괴팅겐에서 교수로 일했다. 둘 다 다재다능했는데 특히 야콥은 근대 게르만 언어학의 개척자로 명성이 높다. 그가 저서인 '독일어 문법(Deutsche Grammatik)'에서 정리한 음운법칙을 '그림의 법칙'이라고 한다. 하지만 형제의 가장 큰 업적은 1812년에 초판을 낸 그림 동화로 집약된다.

그림 동화의 정확한 제목은 '어린이와 가정을 위한 옛날이야기(Kinder-und Hausmaerchen)'이다. '개구리 왕', '라푼젤', '헨젤과 그레텔', '신데렐라', '빨간 모자', '브레멘 음악대', '어리석은 한스', '백설공주', '하멜른의 피리 부는 사나이', '털북숭이 공주', '양치기 소년'처럼 우리가 아는 독일 동화 대부분을 그림 형제가 정리했다. 이들은 또한 1852년부터 8년에 걸쳐 쓴 '독일어 대사전' 열여섯 권으로 불멸의 업적을 새겼다.

그림 동화를 읽다 보면 숲의 한기(寒氣)를 느낀다. 빨간 모자를 쓴 소녀도, 깊이 잠든 공주도 숲속에 있다. 숲은 그림 동화의 고향이자 독일 정서의 근원이다. '그림 형제의 길(바다출판사ㆍ2015)'을 쓴 손관승은 "숲은 게르만족의 정신적 고향"이라고 썼다. 유대인에게 사막이 있어 유일신과 성경이 탄생했듯 게르만족의 어둡고 차가운 숲에서 그림 동화가 탄생했다는 것이다. 그들에게 숲은 영혼의 고향이자 상상력의 샘, 독일 정신의 뿌리이다.
독일인들은 자신의 정체성을 뼈에 새긴 최초의 역사적 경험도 숲에서 한다. 서기 9년 9월, 게르만 부족들이 니더작센 주와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에 걸쳐 있는 토이토부르크 숲(Teutoburger Wald)에서 침략자 로마의 3개 군단을 섬멸했다. 지휘자는 로마인들이 '아르미니우스'라고 부르는 헤르만. 이 전투 이후 로마는 라인강 너머 게르만의 땅을 다시 넘보지 못했다. 헤르만은 불굴의 독일 정신을 상징하는 첫 아이콘이 되었다.

독일은 숲에서 역사와 전설, 무엇보다 자기 자신을 발견하고 간직했다. 그러니 독일인은 숲의 민족이며 독일은 곧 숲이다. 발트.

huhball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