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재민 전 사무관, 보라매병원서 분당서울대병원 이송 치료

최종수정 2019.01.03 21:22 기사입력 2019.01.03 21:12

댓글쓰기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와 유서를 남기고 잠적했던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주거지 인근 숙박업소에서 발견된 3일 신 전 사무관이 입원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동작구 보라매병원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와 유서를 남기고 잠적했던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주거지 인근 숙박업소에서 발견된 3일 신 전 사무관이 입원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동작구 보라매병원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정부의 적자국채 발행 압력 등을 주장한 뒤 돌연 극단적 선택을 예고했던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서울 보라매병원에서 경기도 성남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3일 분당서울대병원은 신 전 사무관이 이날 오후 6시께 서울 동작구 보라매병원에서 이 병원 응급실로 이송된 뒤 입원해 일반 병실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 전 사무관의 상태에 대해서는 "개인정보여서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신 전 사무관이 보라매병원에서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된 이유에 대해서도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신 전 사무관은 이날 낮 12시40분께 서울 관악구의 한 모텔에서 경찰에 발견됐다. 경찰은 4시간여 전인 오전 8시20분께 신 전 사무관이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고 잠적했다는 112신고를 접수한 뒤 소재파악에 나서 신 전 사무관을 찾아냈다.

신 전 사무관은 발견 당시 극단적 행동을 시도한 상태였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