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푹+옥수수'…박정호 SKT 사장 "아시아의 넷플릭스로 키운다"

최종수정 2019.01.03 18:17 기사입력 2019.01.03 17:00

댓글쓰기

토종 OTT 연합해 글로벌 시장 공략

통합법인 신설해 미디어 생태계 활성화 선도, 한류 확산의 교두보 역할
글로벌 미디어의 공세에 맞서 우리 문화와 국내 미디어?콘텐츠의 다양성 지키는 데 역량 집중
오리지널 콘텐츠 등 국내 미디어 콘텐츠 강화
콘텐츠 추천 강화 등 서비스 차별화
K콘텐츠 해외 판로 개척에 주력

KBS?MBC?SBS와 SK텔레콤은 3일 한국방송회관에서 통합 OTT 서비스 협력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 MBC 최승호 사장, KBS 양승동 사장, SK텔레콤 박정호 사장, SBS 박정훈 사장(왼쪽부터)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KBS?MBC?SBS와 SK텔레콤은 3일 한국방송회관에서 통합 OTT 서비스 협력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 MBC 최승호 사장, KBS 양승동 사장, SK텔레콤 박정호 사장, SBS 박정훈 사장(왼쪽부터)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구채은 기자] 국내 대표 미디어 플랫폼인 ‘푹(POOQ)’과 ‘옥수수(oksusu)’가 합쳐 국내 미디어 생태계를 키우고 해외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한다.

KBS?MBC?SBS 지상파 3사와 SK텔레콤3일 서울 목동에 위치한 한국방송회관에서 통합 인터넷동영상서비스(OTT) 서비스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MOU 체결과 함께 SK텔레콤은 '푹' 서비스를 운영하는 콘텐츠연합플랫폼㈜의 지분을 인수한다. 인수 가격은 밝히지 않았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국내 미디어 생태계 발전을 위해선 플랫폼 규모를 확대하고 해외 진출을 위해 꾸준히 투자할 필요가 있다"면서 "향후 통합법인 서비스를 아시아의 넷플릭스로 만들어 한류 콘텐츠의 해외 진출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각 사는 최근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를 중심으로 급변하고 있는 국내 미디어 환경에서 글로벌 미디어 사업자에 대항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OTT 사업 역량을 갖춘 토종 사업자 간 연합 전선을 구축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이에 따라 방송 3사가 공동 출자해 ‘푹(POOQ)’ 서비스를 운영하는 콘텐츠연합플랫폼㈜과 SK브로드밴드의 ‘옥수수(oksusu)’ 사업 조직을 통합해 신설 법인을 출범시킬 계획이다. 통합법인은 국내 미디어 콘텐츠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해 글로벌 미디어 기업의 공세 속에서 우리 문화와 국내 미디어 ? 콘텐츠의 다양성을 지키는 데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행사장에서 만난 김혁 SK텔레콤 미디어사업지원그룹장(상무)는 "외부 투자를 적극적으로 유치할 계획으로 지분율에 일부 변화가 있을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본계약은 4월 중 진행된다. 신규 플랫폼 브랜드 역시 그때 정해진다.

국내외로 대규모 투자 유치도 추진한다. 이를 통해 확보된 재원을 세계인이 보는 명품 콘텐츠 제작 및 투자에 우선 활용할 계획이다. 방송3사가 보유한 콘텐츠 제작 역량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하고, 국내외 다양한 콘텐츠 사업자들과의 활발한 제휴 ? 협력을 통해 양질의 미디어 콘텐츠를 수급 ? 공동 제작하는 등 향후 방송사와 제작사를 비롯해 다양한 파트너와의 제휴 가능성도 열어 놓을 계획이다.

미디어 서비스 차별화에도 나선다. 통합법인은 각 사의 콘텐츠 ? 통신/미디어 전문 역량 및 기술, 모바일 기반 서비스 경험을 결집해 차별화된 서비스와 콘텐츠 이용 경험을 고객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푹(POOQ)’과 옥수수(oksusu)’ 통합작업을 거쳐 새 브랜드로 서비스 된다. 고객들의 미디어 이용 패턴을 고려해 사용이 쉽고 단순한 요금제도 새로 선보인다.

5세대(5G) 통신 시대에 걸맞는 신규 서비스도 개발된다. 시차 없는 스트리밍 및 초고화질 비디오 기술 기반의 새로운 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 기반의 콘텐츠 추천 기술 등을 활용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통합법인은 글로벌 파트너와의 제휴를 통해 한류 확산과 K콘텐츠 글로벌 시장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금년 중 동남아 시장을 중심으로 해외에 진출해 통합법인을 경쟁력 있는 글로벌 OTT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김 상무는 "우리나라 콘텐츠 양과 질은 매우 우수하지만 언어적인 장벽 때문에 해외 시장 개척이 어려웠다"면서 "넷플릭스가 우리 시장을 공략 했듯 OTT는 우리 콘텐츠로 세계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길로 그동안 현상에 불과했던 한류를 산업으로 일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