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생명에 지장 없고 멀쩡한 상태”…신재민 전 사무관 모텔서 발견

최종수정 2019.01.03 15:31 기사입력 2019.01.03 13:24

댓글쓰기

3일 낮 12시40분께 서울 봉천동 모텔에서 발견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119구급차로 옮겨졌다. /사진=유병돈 기자

3일 낮 12시40분께 서울 봉천동 모텔에서 발견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119구급차로 옮겨졌다. /사진=유병돈 기자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KT&G 사장 교체 청와대 개입 및 4조 원 규모의 적자 국채 발행 지시 등을 폭로하고 극단적 선택을 암시한 뒤 사라진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소방당국에 의해 구조됐다.

경찰은 3일 오후 12시40분께 서울 봉천동에 있는 모텔에서 신 전 사무관을 찾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전 8시20분께 신 전 사무관이 극단적 선택을 암시했다는 112신고를 접수받고 소재 파악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신 전 사무관은 대학친구에게 이날 오전 7시 “요즘 일로 힘들다”, “행복해라”는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내용의 예약문자를 발송했다.

신 전 사무관은 발견 당시 생명에 지장이 없고 의식도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 관계자는 ‘아시아경제’와 통화에서 “(신재민 씨) 생명에 지장 없고 의식 있는 상태”라며 “(육안으로 봤을 때) 멀쩡한 상태”라고 밝혔다. 현재 신 전 사무관은 인근 보라매병원으로 이송돼 건강상태를 점검받고 있다.
신 전 사무관은 전날(2일) 오후 서울 역삼동의 한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채발행 압력에 차영환 청와대 비서관(현재 국무조정실 2차장)이 직접 개입했다고 실명을 거론했다. 기획재정부(기재부)는 신재민 전 사무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등으로 이날 검찰에 고발했다.

신 전 사무관은 지난 2014년부터 기재부에서 근무하며 국고금 관리 총괄 등의 업무를 담당했으며 지난해 7월 공직을 떠났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