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구 총자산 9884조, 7.4% 증가…은퇴 후 月184만원 소득 되려면

최종수정 2019.01.03 10:08 기사입력 2019.01.03 10: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한국 가구의 지난해 총자산은 9884조원으로 전년 대비 7.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은 40%가량을 차지했다.

KB금융그룹은 최근 발간한 '2018골든라이프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부동산(주택) 자산 40.7%(4022조원), 일반금융자산 32.1%(3170조원), 노후대비 금융자산(연금) 27.2%(2692조원)로 추정했다.

일반금융자산은 8.1% 증가한데 비해 노후대비 금융자산은 6.2% 증가해 상대적으로 낮은 증가율을 보였다고 한다. 주택가격 상승 및 2017년 주가지수 상승 영향이라고 풀이했다.
가구 총자산 9884조, 7.4% 증가…은퇴 후 月184만원 소득 되려면


노후대비 금융자산 중 가장 큰 증가를 보이는 연금은 퇴직연금이었다. 2017년 147조원에서 지난해 169조원으로 14.3%가 증가했다. 국민연금(9.2%), 개인연금(6.1%)에 비해 큰 폭의 성장세를 보였다.

순자산 상위 40% 이상 가구는 국민연금도 많이 받고 축적된 부동산자산으로도 소득을 창출할 수 있어 65세 은퇴시 최소생활비(월 184만원)를 충분히 확보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순자산 중위그룹은 4분의3 정도의 노후소득을 얻을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월 45만원 정도의 추가 소득 확보를 위한 활동을 지속해야할 것이란 분석이다. 순자산 하위그룹은 65세 이후에도 지속적인 근로활동이 필요하다고 한다.

20대에서 50대까지는 60대 초중반에 은퇴를 희망하나, 60대는 69.9세, 70대는 76.0세로 은퇴 희망 연령이 급격히 높아진다고 한다. 은퇴 시점을 좀 더 늦추고 싶어하지만, 실제 은퇴 나이는 이보다 10년 이상 이르게 찾아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