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테슬라 주가 7% 급락…"전기차 '모델3', 4분기 실적 예상치 하회"

최종수정 2019.01.03 09:52 기사입력 2019.01.03 09:5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 자동차 제조업체 테슬라 주가가 새해 첫거래일인 2일(현지시간) 7% 가까이 급락했다고 블룸버그통신과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이 보도했다. 전기차 모델3의 지난해 4분기 인도 실적이 예상치를 하회하면서 주가에 타격을 줬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에서 테슬라 주가는 전거래일대비 6.81% 하락한 310.12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새해 첫날부터 테슬라 주가가 급락한 이유는 지난해 4분기 전기차 신차 인도 규모가 예상보다 적었기 때문이다. 시장에서는 테슬라가 지난해 10~12월 중 전기차 9만2000대를 인도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실제 이 기간동안 인도된 전기차 규모는 9만700대에 불과했다.

그동안 미국에서 테슬라 전기차 신차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은 정부로부터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테슬라가 자동차 제조업체 당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자동차 판매 수를 넘어서면서 올해부터는 혜택이 사라지게 됐다. 이에 시장에서는 혜택이 남아있는 지난해 4분기 중 판매량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해왔다.
테슬라는 올해부터 세액공제 혜택이 줄어드는 점을 감안해 미국에서 판매되는 자동차에 대해 가격을 2000달러 인하하겠다고 밝혔다. 테슬라는 "지난 1년간 자동차산업 역사상 단일 해로는 가장 크게 성장한 것"이라면서 "한 주당 생산량이 연말에는 3배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테슬라는 다음달부터 유럽과 중국에 모델3 인도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또 가격 인하를 통한 자동차 수요를 확대하고 자동차에 대한 임대 옵션 등을 내놓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투자자들에게 자동차 제조 비용을 줄이고 규모를 늘려 여전히 높은 이윤을 창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