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부, '해오외교관상' 수상자 3명 선정

최종수정 2016.12.31 04:05 기사입력 2016.12.30 10: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외교부는 30일 제4회 '해오(海吾) 외교관상' 수상자로 김상훈 외교부 동북아3과장, 백윤정 주선양총영사관 영사, 박은진 주인도대사관 1등서기관 등 3명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해오 외교관상은 고(故) 김동조 전 외무장관(제16대 장관)의 가족들이 설립한 해오재단이 고인의 유지를 받들어 국익증진에 최선을 다한 중견·실무 외교관들을 격려하기 위해 2013년에 처음 제정했다. '해오'는 김 전 장관의 아호다.

김상훈(외시 32회) 과장은 중국어선의 서해 불법조업으로 인한 한중간 첨예한 대립 속에서도 외교 노력을 통해 중국 정부의 단속 강화 조치를 끌어내 불법조업 중국어선을 전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감소시키는 데 기여한 공로가 인정됐다.

백윤정 영사는 중국 정부와의 지속적인 네트워크 구축 노력을 통해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이행을 위한 협력 발판을 마련하고, 정부의 대북정책 수립과 이행 과정에 기여한 점이 평가됐다.

박은진 주인도대사관 1등서기관(외시 41회)은 한·인도 간 해운·신에너지·도로협력 MOU(양해각서) 체결 과정에 기여하고, 인도 정부기관 내에 한국기업들의 민원 해결 및 투자유치 전담기구(코리아플러스)를 설립하는 업무를 주도적으로 수행한 점이 평가됐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