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지엠 사장, 채용장사 자수 독려…"징계하지 않을 것"

최종수정 2016.12.30 10:42 기사입력 2016.12.30 10:42

댓글쓰기

노조는 반발

제임스 김 한국GM 사장

제임스 김 한국GM 사장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한국지엠의 정규직 전환 또는 채용을 목적으로 금품을 제공했거나 단순히 이를 전달한 직원들의 자진 신고해 대해 처벌하지 않는다."

제임스 김 한국지엠 사장이 최근 노조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채용비리와 관련한 자수자는 징계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30일 한국지엠 노조에 따르면 제임스 김 사장은 이메일을 통해 "일부 직원들 사이에 인천지검의 한국지엠 수사와 관련, 자진 신고자에 대한 방침에 관해 혼선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인천지검 수사와 관련한 회사의 방침은 일관적"이라고 강조했다.

제임스 김 사장은 이번을 계기로 채용비리를 완전히 해결하고 가야 한다는 취지에서 자수를 유도하는 이메일을 직원들에게 배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한국지엠 노조는 반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제임스 김 사장이 밝힌 자수 유도는 검찰과 공모로 노조를 통제하려는 것이라는 주장이다.
금속노조 한국지엠 지부는 규탄 성명서에서 "검찰에 자수하지 않으면 처벌하겠다는 협박이다. 직원들을 상대로 한 제임스 김 사장의 협박 메시지는 도대체 무엇을 의도하고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사장이 할일은 검찰수사로 만신창이가 된 한국지엠의 이미지를 다시 세우고 무너져 내린 직원들의 자존심을 일으켜 세우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제임스 김 사장이 검찰에 조속히 수사를 마무리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아울러 노조와 협력해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제도적인 장치를 만드는 조치를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앞서 지난 26일 인천지법 형사5단독 김종석 판사는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한국지엠 전 노사협력팀장 A(46) 씨와 민주노총 금속노조 한국지엠 지부 전 조직쟁의실장 B(52) 씨에 대해 각각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B씨로부터 2000만원을 받고 비정규 직원인 B씨의 지인을 회사 노사협력팀 상무에게 추천해 정규직으로 전환해 준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노조 지부의 한 간부로부터 "조카를 '발탁채용'해 달라"는 부탁과 함께 3000만 원을 받아 이 가운데 2000만원을 A 씨에게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