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리아, 정부 반군 간 전면휴전 합의…30일 0시부터 발효

최종수정 2016.12.31 04:01 기사입력 2016.12.30 08: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시리아 내 정부군과 반군이 전면적 휴전 협정을 30일 0시(현지시간) 발효한다고 러시아가 공식 발표했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9일 외무ㆍ국방부 장관 면담에서 "몇 시간 전에 (시리아 사태 해결과 관련한) 3개의 문서가 서명됐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이같이 공표했다.

터키 정부와 시리아 정부, 그리고 온건 성향의 일부 반군 대변인들 역시 휴전 합의 사실을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첫 번째는 시리아 휴전에 관한 정부와 야권 간 합의 문서, 두 번째는 휴전 준수 감독을 위한 일련의 조치에 관한 문서, 세 번째는 시리아 평화협상 개시 준비 선언 등에 서명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시리아 휴전 합의는 러시아, 터키, 이란 등의 공동 노력의 결과"라고 평가하면서 "세 나라는 휴전 준수를 감독하고 평화협상 보증국 역할을 맡겠다는 의무를 맡았다"고 말했다.
시리아 국방부도 푸틴 대통령의 발표에 뒤이어 내놓은 성명에서 "30일 0시부터 시리아 전역에서 전투행위를 중단한다"고 밝혔다고 타스 통신이 전했다.
  
그러나 시리아군은 이날 성명을 통해 "IS와 자바트 알누스라, 그리고 이들 조직의 연계단체들은 휴전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시리아 사태를 논의했다.

두 정상은 통화에서 러시아와 터키의 중재로 시리아 정부와 온건 반군이 전면휴전과 평화협상으로의 이행에 합의한 데 만족을 표시하고 향후 대테러전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정상들은 특히 다음 달 카자흐스탄에서 열릴 예정인 시리아 정부와 야권 간 협상의 중요성에 공감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