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순실 특혜 의혹 받는 싸이, 콘서트장서 간접 해명…"저도 대한민국 국민이다"

최종수정 2016.12.26 03:01 기사입력 2016.12.25 15:59

댓글쓰기

싸이. 사진=연합뉴스 제공

싸이.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가수 싸이가 콘서트 무대에서 자신과 최순실 씨를 둘러싼 소문에 대해 우회적으로 해명했다.

23일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올나잇 스탠드 2016 - 싸드레날린' 공연에서 싸이는 "저도 가수이기 전에 무대에서 내려가면 사회구성원으로서 살아가는,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국민입니다. 얼마나 사랑하면 군번이 두 개 있겠습니까"라며 자신이 최순실의 특혜를 받은 연예인이라는 의혹에 대해 간접적으로 설명했다.

이어 "가끔은 대처하고 싶은 이야기도 있고, '말 같지도 않은데 대처해야 하나' 하는 것도 있다. 아닌 줄 아시겠지 했는데 자꾸 댓글은 '이 XX 이럴 줄 알았어'라고 하더라"며 "참 어지러운 시절이다. '송구영신'이라는 말이 있다. 옛것을 버리고 새것을 맞이하는 2017년이 되길 바란다"고 심경을 전했다.

무거운 심경 고백 뒤 싸이는 언제 그랬냐는 듯 장장 5시간에 달하는 콘서트 무대를 펼쳤다. 자신의 히트곡을 선보인 것은 물론 가수 비를 비롯해 전인권, 비와이 등 화려한 게스트를 초대해 무대를 빛냈다.

한편 이날 싸이는 자신의 신곡 발매를 예고했다. 이미 신곡의 뮤직비디오 촬영까지 마친 싸이는 "내년 초에 신나실 준비가 됐다면 신곡을 공개하겠다"고 전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