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것이 알고 싶다' 촛불집회의 의미 재조명, 미선-효순이 사건부터 박근혜 퇴진 운동까지

최종수정 2016.12.25 03:01 기사입력 2016.12.24 16:09

댓글쓰기

촛불집회.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공

촛불집회.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가 이번엔 촛불집회의 의미를 고찰한다.

24일 방송될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2002년 밝혀진 첫 번째 촛불 이후 2016년 현재까지의 촛불집회의 의미에 대해 집중 조명한다.

한일 월드컵으로 대한민국이 뜨겁던 2002년 당시 월드컵 16강 진출을 결정지을 한국과 포르투갈의 경기가 열리기 하루 전인 6월 13일, 경기도 양주의 어느 시골길에서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한다.

친구 생일파티에 가기 위해 집을 나섰던 두 여중생 미선 양과 효순 양이 아스팔트 한복판에서 참혹한 시체로 발견된 것. 미선이와 효순이는 길을 걷다 뒤에서 오던 미군 장갑차에 의해 압사당했다.

'미선-효순이 사건' 발생 이후 훈련 규정을 지키지 않은 미군에 대한 국민의 지탄이 쏟아졌지만 그해 11월20일 장갑차를 운전했던 운전병과 관제병이 차례로 무죄를 선고받았다.
운전병이 두 소녀를 보지 못했고 관제병은 두 소녀가 있으니 피하라고 운전병에게 전달했지만 통신장애가 있어서 전달이 안됐다는 주장이 인정됐기 때문이다.

분노한 시민들은 미군 2명의 처벌을 요구하는 시위를 시작했고 첫 번째 촛불집회가 열렸다.

이후 2004년 故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 2008년 미국 쇠고기 수입반대 촛불집회, 2014년 세월호 참사 추모집회 등 우리 사회에서 중요한 사안이 있을 때마다 광장에 촛불이 켜졌다.

최순실 국정농단으로 시작된 2016년 촛불집회는 약 200만명이라는 사상 초유의 참석자가 모인 가운데 유례없이 평화로운 집회로 기록됐다.

한편 '그것이 알고 싶다'는 매주 토요일 밤 11시5분에 방송 된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