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스타일재발견] '부츠' 하나로 스타일 업 시킬 수 있다

최종수정 2016.12.23 08:24 기사입력 2016.12.23 08:24

댓글쓰기

효린, 정려원, 세정(왼쪽부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스타일뉴스 정현혜 기자] 부츠의 계절 겨울이다. 발목까지 오는 앵클부츠, 무릎까지 오는 니 부츠, 무릎 위 까지 오는 오버 니 부츠 등 다양한 종류 부츠들이 다양하게 선보여지고 있다. 부츠는 전체 패션 스타일과 잘 어울리는 디자인을 골라야 함을 물론, 바디 라인에 어울리는 디자인을 잘 선택해야 스타일을 업 시키는데 성공할 수 있다. 스타들의 스타일을 살펴보고 부츠가 전체 스타일에 어떻게 작용했는지 살펴보자.

◆ 밋밋한 패션 시크하게 마무리 하고 싶다면

효린, 정려원, 세정(왼쪽부터)

썝蹂몃낫湲 븘씠肄
전체 스타일이 여성스럽다면 부츠를 신어 시크함을 더해보자. 효인은 걸크러시 패션을 제대로 보여줬다. 몸에 딱 맞는 유광 블랙 레깅스에 화이트 티셔츠를 입고 점퍼를 입어 캐주얼한 스타일을 연출했다. 여기에 장식이 더해진 앵클부츠를 신어 시크한 매력을 살렸다.

정려원은 패턴이 가미된 원피스에 트렌치코트를 입어 여성스러움을 극대화했다. 여기에 태슬이 달린 블랙 부츠를 신어 패션에 재미를 더했다. 세정은 깜찍한 패션에 부츠 하나로 색다른 스타일을 연출했다. 스키니 팬츠에 핑크 퍼가 달린 야상 점퍼를 입어 사랑스러운 패션을 선보였다. 여기에 레이스업 부츠로 캐주얼함을 더했다.

◆ 스타일 업 시키는 똑똑한 아이템

강승현(왼쪽), 하지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강승현과 하지원은 눈을 사로잡는 공항패션을 보여줬다. 강승현은 스키니 팬츠에 셔츠와 재킷을 걸쳐 심플하게 마무리했다. 여기에 재킷에 사용된 색상에 포인트를 맞춰 백과 부츠를 맞춰 패션 고수다운 스타일링을 보여줬다.

하지원은 공항패션 강자답게 시크한 패션의 정석을 보여줬다. 복고풍 데님에 롱 재킷을 입어 단순한 아이템만으로 세련된 스타일을 연출했다. 여기에 굽이 높은 부츠를 신어 롱 재킷을 더욱 빛나게 연출했다.


정현혜 기자 stnews@naver.co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