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검, 오늘 현판식 '본격 수사'…삼성·SK·롯데 등 재계 '긴장'

최종수정 2016.12.21 10:25 기사입력 2016.12.21 07:50

댓글쓰기

특검, 오늘 현판식 '본격 수사'…삼성·SK·롯데 등 재계 '긴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최순실 국정농단'을 수사중인 특별검사팀이 21일 현판식을 열고 본격 수사에 돌입하면서 재계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특히 총수들의 출국금지 조치가 내려진 삼성과 SK, 롯데 등은 총수 소환과 추가 압수수색에 대한 대비를 하면서 특검팀의 행보를 주시하는 모습이다.

21일 재계에 따르면,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이날 오전 대치동 사무실에서 현판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수사를 할 예정이다. 특검팀은 수사에 착수하는 즉시 청와대는 물론 재계를 포함한 전방위 압수수색과 뇌물죄 입증에 초점을 두고 기업 총수 줄소환 등 강도높은 수사를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관련 기업들은 물론 재계 전체가 바짝 긴장하는 분위기다. 특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가 내려지면서 이들 기업들은 특검팀의 행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들 기업들은 특검팀의 수사 속도와 방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법무팀을 중심으로 압수수색과 총수 소환 등에 대비하느라 분주한 모습이다.

특검의 첫 번째 타깃이 될 것으로 관측되는 삼성은 특검 수사를 담담하게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특검이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가면 관련 기업들에 대한 강도 높은 수사는 피할 수 없는 수순이라는 판단에서다. 특검팀은 이미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담당 사장을 만나 참고인 신분으로 비공개 면담을 가졌고, 장충기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에 대해서는 소환 통보를 한 상태다.

SK그룹과 롯데그룹도 사태 추이를 예의 주시하며 특검 수사에 대비하고 있다. 이들 기업도 법무팀과 대관팀을 중심으로 수사 준비와 정보 수집에 분주한 모습이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