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우택 신임 원내대표 “비대위원장은 중도나 비주류 쪽에서 선정하겠다”

최종수정 2016.12.19 23:53 기사입력 2016.12.16 15:41

댓글쓰기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 사진=아시아경제DB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정우택 의원이 새누리당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되면서 당의 화합을 이끌기 위해 “새로 선출될 비대위원장은 중도나 비주류 쪽에서 선정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16일 정 대표는 YTN에 “제가 친박계라고 하지만 그동안 의정활동이 그렇게 친박의 색채를 강하게 띤 활동을 하진 않았다”며 “하지만 앞으로 새로 선출될 비대위원장은 중도나 비주류 쪽에서 선정되게 함으로써 당이 양 진영 간 조화를 이루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 대표는 “우리 보수는 흩어지면 살 수 없다고 본다”며 “이 어려운 여건에 흩어지지 말고 같이 가자는 대화와 소통을 이끌어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정 대표는 “이번이 개헌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4월 재보선 때 저희들이 국민 투표를 통해서 개헌을 하고 그 다음에 대통령 선거를 치르는 방향으로 소신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