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블루K 고영태 책상에서 ‘최순실 태블릿PC’ 발견된 경위 밝혀져

최종수정 2016.12.16 10:34 기사입력 2016.12.16 10:34

댓글쓰기

더블루K 고영태 책상에서 ‘최순실 태블릿PC’ 발견된 경위 밝혀져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태블릿PC가 더블루K 사무실 내 고영태씨 책상에서 발견된 경위가 밝혀졌다.

15일 열린 ‘최순실 국조특위’ 4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은 ‘고씨의 책상을 왜 방치해뒀냐’는 질문에 “책상을 두고 나온 것은 최씨의 지시 때문”이라고 말했다.

박 전 과장에 따르면 더블루K 사무실을 비울 당시 최씨와 고씨의 관계는 좋지 않았다. 때문에 고씨 개인이 직접 용달을 불러 들여온 책상을 최씨 마음대로 치울 수 없었다는 것이다.

박 전 과장은 “임의대로 치울 수 없어서 최씨에게 물어보니 ‘그건 고(영태) 상무가 알아서 하게 놔두라. 괜히 건드리면 법적으로 걸고 넘어질 수 있다’고 해서 두고 나왔다”고 밝혔다.

박 전 과장은 책상 속에 태블릿PC가 있단 사실을 알면서도 최씨의 지시 때문에 그대로 둔 채 사무실을 정리하고 나온 것.
끝으로 박 전 과장은 “태블릿PC는 최씨의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