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성택 회장 "범중소기업 위기극복위원회 만든다"

최종수정 2016.12.13 14:06 기사입력 2016.12.13 14:06

댓글쓰기

박성택 중기중앙회장

박성택 중기중앙회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중소기업계도 필요하다면 (가칭)위기극복위원회를 만들어 국가 위기를 극복하는데 적극 앞장서 나가겠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13일 서울 여의도에서 간담회를 열고 "국가적 위기 극복을 위해 정치, 경제 등 사회 각 분야별 경제주체가 흔들림 없이 맡은 소임을 다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회장은 지금의 경제상황에 대해 '출구가 없는 어두운 터널을 지나가는 형국'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경기침체가 장기화되면서 내수는 극도로 위축되고 수출은 2년 연속 감소했다"며 "기업이 투자와 고용을 꺼리면서 청년실업률은 사상 최악을 기록하며 국민들은 내일의 희망을 잃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기중앙회가 중소기업 2779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업체의 87.8%가 내년 경기에 대한 올해와 비슷하거나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내년 국내 경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요인으로는 '내수회복 불확실성'(54.9%)과 '대선 등 정치이슈'(12.9%) 등을 꼽았다.

박 회장은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정치권이 초당적으로 협력하고 경제 리더십 발휘를 위한 컨트롤 타워를 하루빨리 확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기극복위원회는 중소기업 협단체 대표들을 중심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박 회장은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내년 정국은 정책이나 방향성 없는 시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나 정치권에 기대지 않고 경제주체들이 스스로 방향성을 갖고 대안을 마련해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내년 19대 대통령 선거가 앞당겨질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여야 대선후보들의 선거공약에 반영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 정책과제 발굴을 적극 서두르겠다"고 말했다.

중소기업계가 준비하고 있는 핵심 대선과제는 '중소기업 중심의 바른 시장 경제 구축'이다. 우리 경제가 성장한계를 극복하고 고용창출형 성장과 임금양극화 완화, 그리고 균형적인 성장이 지속될 수 있는 경제구조로 전환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박 회장은 "대기업에 편중된 금융과 인력자원을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과 신산업, 서비스산업 발전에 공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기업의 고용창출이 국민의 소득증대로 이어지고 성장과 분배가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