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2016 미래를 이끌 존경받는 기업인'…정영화 대호테크 대표 등 12명 선정

최종수정 2016.12.13 12:00 기사입력 2016.12.13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중소기업청은 '2016 미래를 이끌 존경받는 기업인'으로 정영화 대호테크 대표 등 12명을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미래를 이끌 존경받는 기업인 선정은 올해 처음 진행했다. 기업의 성과를 근로자와 공유해 기업과 근로자가 함께 성장하는 경영철학을 실천하는 중소ㆍ중견기업 경영인이 대상이다.
경영자의 경영철학, 성과급(임금), 인재육성, 복지 등 성과공유 사례와 기업의 성장성을 주요지표로 평가했다. 기존의 기업 매출규모와 경영자 중심의 평가방식과 달리 근로자를 위한 성과공유 사례를 핵심적으로 평가하고 선정했다는데 의의가 있다.

2개월간의 온오프라인 접수를 통해 일정 요건을 갖춘 총 244명의 기업인 신청을 받아 서면ㆍ현장평가, 심사위원회를 통해 최종 12명을 선발했다.

정영화 대호테크 대표, 이형우 마이다스아이티 대표, 임영진 성심당 대표, 오재철 아이온커뮤니케이션즈 대표, 성열학 비비테크 대표, 서중호 아진산업 대표, 이원해 대모엔지니어링 대표, 이상연 경한코리아 대표, 오덕근 서울에프엔비 대표, 서기만 베셀 대표, 정현숙 신화철강 대표, 기중현 연우 대표가 선정됐다.
정영화 대호테크 대표의 경우 1989년 창업 때부터 성과급을 지급해 오고 있다. 2014년 총 10억원, 지난해 총 20억원을 전직원 성과에 따라 차등 지급했다. 또 지난해 직무발명보상제를 통해 발명자에게 18억원을 보상금으로 제공했다.

중기청은 성과공유사례를 다양한 콘텐츠로 제작 홍보해 우수한 청년인력의 성과공유기업 취업을 활성화함으로써 미래성과공유제를 점진적으로 활성화할 계획이다.

주영섭 중기청장은 "미래를 이끌 존경받는 기업인 선정을 통해 매년 성과공유 우수기업을 발굴 전파할 것"이라며 "미래성과공유제를 통해 근로보상을 혁신하고 우수 인력을 유입함으로써 중소ㆍ중견기업의 고질적인 인력난이 해소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