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안철수 "유일호, 목숨 걸 각오로 경제사령탑 역할해야"

최종수정 2016.12.19 23:27 기사입력 2016.12.13 10:40

댓글쓰기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11일 오후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11일 오후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는 13일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유임과 관련해 "유 부총리는 목숨을 걸 각오로 전면에 나서 경제 컨트롤 타워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유 부총리가 지금까지 경제리더십을 발휘하지 못해 많은 우려가 있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앞서 국민의당 내부에서는 새 경제부총리로 임종룡 내정자(금융위원장)를 선호하는 기류가 강했지만, 더불어민주당에서 임 내정자에 대해 격론이 벌어진데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힘을 실어주면서 유 부총리는 당분간 경제사령탑 역할을 지속하게 됐다.

한편 안 전 대표는 개헌과 관련해서는 "우선 개현이 필요하다. 그리고 논의는 시작 할 수 있다"고 진전된 입장을 보였지만, 현실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일각에서) 실제로 개헌을 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있을지에 대해 우려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이어 안 전 대표는 손학규 동아시아미래재단 상임고문이 이날 개혁세력의 재편을 거론하고 나설 것으로 전망되는 데에 대해서는 "예전부터 우리 정치가 이렇게 흘러가는 것은 옳지 않다는 문제의식을 함께하고 있다"며 "현재 기득권체제로 우리의 많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한계에 다다른 만큼, 이제는 기득권 체제를 개혁해야 한다는 그런 뜻"이라고 전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