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제유가] 非 OPEC 감산 동참에 WTI 2.6%↑

최종수정 2016.12.19 23:00 기사입력 2016.12.13 05:08

댓글쓰기

(사진출처=블룸버그)

(사진출처=블룸버그)


[아시아경제 뉴욕=황준호 특파원] 12일(현지시간) 국제 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합의에 대해 비 OPEC 회원 산유국들도 동참하기로 밝힘에 따라 유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상승 마감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내년 1월 인도분은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1.33달러(2.6%) 뛴 배럴당 52.8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내년 2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1.34달러(2.5%) 높은 배럴당 55.67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산유국들의 감산 분위기는 투자심리를 촉진했다. 지난 10일 러시아와 멕시코 등 OPEC 비회원 산유국은 1일 산유량을 55만8000배럴 줄이기로 합의했다.

OPEC 회원 산유국은 하루 평균 120만 배럴 줄이기로 한 바 있다. OPEC 회원국과 비회원 산유국의 하루 감산 규모는 180만 배럴에 달한다.

산유국이 감산에 합의함에 따라 2014년 중반이후 공급과잉에 시달리는 원유시장이 안정을 찾을 것이라는 기대가 높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3.90달러(0.3%) 오른 온스당 1165.8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정책결정회의를 앞두고 달러가 약세를 보임에 따라 금에 대한 투자 심리가 커졌다.


뉴욕=황준호 특파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