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런닝맨' 유재석·지석진, 질문 하나당 곤장 한대…역시 꽝손

최종수정 2016.12.19 19:14 기사입력 2016.12.12 00:11

댓글쓰기

유재석 지석진.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유재석 지석진.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1박2일' 꽝손 유재석과 지석진이 아침 댓바람부터 곤장형에 처해졌다.

11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전주 한옥마을에서 첩보 레이스를 펼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은 멤버들에게 왕 의자, 곤장, 멍석에서 각각 오프닝을 하겠다고 전했다. 단체로 할 건지 개인 플레이를 할 것인지 묻자 송지효는 가장 먼저 각자 하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광수 역시 "누군가가 잘 되어야 한다면 그게 저였으면 한다"며 개인 플레이를 희망했다.

결국 개인플레이로 확정됐고 사다리 타기를 통해 곤장은 지석진과 유재석이, 왕 의자는 김종국과 이광수가, 멍석은 하하와 송지효가 확정됐다.

이후 유재석과 지석진은 영문도 모른 채 곤장을 맞아 당황스러움을 표출했다.
한참 곤장을 때린 뒤 제작진은 두 사람이 질문을 할 때마다 곤장을 맞는 벌칙이었다고 말해 두 사람의 분노를 자아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