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국무장관에 틸러슨 엑손모빌CEO 유력설

최종수정 2016.12.19 22:55 기사입력 2016.12.11 10:51

댓글쓰기

렉스 틸러슨 엑손모빌 CEO

렉스 틸러슨 엑손모빌 CEO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행정부의 초대 국무장관으로 렉스 틸러슨 엑손 모빌 최고경영자(CEO)가 유력시되고 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월스트리트저널(WSJ), NBC 방송 등이 10일(현지시간) 일제히 전했다.

외신들은 10명에 가까운 국무장관 후보군 중 틸러슨 CEO가 선두로 부상했다고 정권인수위원회의 인선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다만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의 지명 가능성이 아예 사라진 것은 아니다. 공화당 강경파가 대선 과정에서 '트럼프 때리기'의 선봉에 섰던 롬니의 인선에 반발하고 있어 트럼프가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전해진다.

그러나 틸러슨 또한 러시아와 사업적 이해관계로 얽힌 친(親) 러시아 인사로 분류되고 있어 지명된다면 미 의회 인준 과정에서 적지 않은 논란이 예상된다. 틸러슨은 보리스 옐친 러시아 전 대통령부터 블라디미르 푸틴까지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올해 64세인 틸러슨은 텍사스 주에서 자랐으며, 1975년 엑손모빌에 입사해 2006년 CEO에 올랐다. 엑손모빌은 러시아와 국영 석유회사인 로스네프트를 포함해 다양한 합작사업을 해왔고, 틸러슨 또한 이 때문에 친러시아적 성향이 강하다.
엑손과 로스네프트의 카라 해 원유채굴을 포함한 합작사업은 오바마 행정부의 대(對)러시아 제재로 에너지 개발사업이 제약을 받았던 뼈아픈 기억이 있다.

틸러슨은 러시아와의 외교관계 개선을 모색하는 데 도움이 되겠지만, 우크라이나와 시리아 사태에서 러시아와의 관계에서는 다소 껄끄러울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이다.

국무장관으로서 틸러슨의 행보가 세계 50여개국에서 사업하는 엑손모빌의 이해와 직결될 수 있다는 점도 우려를 사고 있다. 내년에 정년퇴임하는 틸러슨 CEO는 수천만 달러에 달하는 '퇴직기금'을 보유하고 있는데, 대러시아 제재를 해제할 경우 이 기금이 엄청나게 불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