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페이스]"토성에 가까이…더 가까이…"

최종수정 2016.12.19 22:35 기사입력 2016.12.08 07:34

댓글쓰기

카시니 호, 내년 임무 종료 앞두고 토성의 고리 가장자리 근접

▲카시니 호가 점점 토성에 가깝게 다가서고 있다. 토성의 육각형 소용돌이가 더 크게 보인다.[사진제공=NASA]

▲카시니 호가 점점 토성에 가깝게 다가서고 있다. 토성의 육각형 소용돌이가 더 크게 보인다.[사진제공=NASA]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달이 되었던 당신
돌고돌고 나아가
그대품에 안긴다

<#10_LINE#>
카시니 호가 최종임무를 앞두고 토성의 고리 가장자리에 근접하는 '끝에서 두 번째 임무'에 나섰다. 이른바 RGO(Ring-Grazing Orbits) 임무이다.

RGO에 뛰어들기 이틀 전에 카시니 호는 토성의 북반구 대기권에 대한 이미지를 담아 지구로 전송해 왔다. 토성의 대기권을 이렇게 가깝게 보는 것은 드문 일이다. 거대한 고리와 함께 토성의 또 다른 '아이콘'인 육각형 소용돌이의 모습을 근접 촬영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카시니 호는 지난달 30일 RGO 임무를 시작했다. 이번 사진은 토성 주요 고리의 가장자리에 접근하기 전인 지난 2일과 3일에 찍은 것이다. 카시니 호는 RGO 임무를 통해 토성 바깥 고리에 대한 상세한 이미지와 그곳에서 공전하고 있는 작은 위성을 촬영할 예정이다.

캐롤린 포르코 카시니 이미징팀 박사는 "드디어 토성의 역사적 탐험에 대한 끝이 시작됐다"며 "그동안 카시니 호는 태양계의 가장 아름다운 행성인 토성에 대한 데이터를 수없이 보내왔다"고 말했다.

토성의 고리 가장자리에 키시니 호는 오는 11일 접근한다. RGO 임무는 내년 4월22일까지 계속된다. RGO 임무가 끝나면 카시니 호는 최종 임무인 '그랜드피날레'에 돌입한다. 내년 9월15일 카시니 호는 토성의 대기권으로 돌진한다. 2004년부터 토성의 또 다른 '위성'이 됐던 카시니 호는 토성의 품에 뛰어들면서 생을 마감한다. 카시니 호는 자신의 몸을 불사르면서도 마지막 신호가 끝날 때까지 토성의 사진을 보내올 계획이다.
키시니 호는 1997년 발사돼 2004년 토성 궤도에 안착했다. 토성의 위성인 엔켈라두스에서 간헐천을 확인하고 타이탄에서는 메탄 바다를 존재한다는 것 등 수많은 새로운 발견을 이뤄냈다.
▲"토성의 거대한 회오리 속에는 무엇이 있을까."[사진제공=NASA]

▲"토성의 거대한 회오리 속에는 무엇이 있을까."[사진제공=NASA]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