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 대통령, 세월호 참사 당일 미용사 불러 90분간 '올림머리' 했다"

최종수정 2016.12.19 22:26 기사입력 2016.12.06 20:32

댓글쓰기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인 2014년 4월16일 오후 5시 이후 서울 세종로에 위치한 정부청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방문, 사고와 관련한 보고를 듣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인 2014년 4월16일 오후 5시 이후 서울 세종로에 위치한 정부청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방문, 사고와 관련한 보고를 듣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정인철 인턴기자]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2014년 4월16일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로 강남의 유명 미용사를 불러 '올림머리'를 하는 데 90분 이상을 허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정모 원장은 세월호 참사 당일 오후 12시께 청와대로부터 "대통령의 머리를 손질해야 하니 급히 들어오라"는 연락을 받았다.
정 원장은 승용차로 한 시간 가량 걸려 청와대 관저에 들어간 뒤 박 대통령 특유의 '올림머리'를 직접 손질했다. 당시 상황을 아는 한 관계자는 "평소와 다름없이 머리를 손질하는 데 90분 정도가 걸린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날 박 대통령은 오후 3시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방문 준비를 지시했고, 5시가 넘어서야 중대본에 모습을 드러냈다.

한편 지난 5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조사에서 이영석 청와대 경호실 차장은 "참사 당일 외부에서 들어온 인원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한 바 있다.
정인철 인턴기자 junginch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