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銀 사외이사에 신상훈 前 신한지주 사장 등 5명 추천

최종수정 2016.12.06 19:13 기사입력 2016.12.06 19:13

댓글쓰기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우리은행의 과점주주 추천 사외이사에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 등 5명이 추천됐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의 과점주주 7곳 중 사외이사 추천권을 가진 5곳에서 사외이사를 추천했다.
먼저 한국투자증권은 신한금융지주 사장 출신인 신상훈 초빙교수를 추천했다. 신 전 사장은 신한은행장과 신한금융지주 사장을 역임한 정통 뱅커 출신으로, 신한사태의 주역이다. 한투증권은 신 전 사장이 누구보다 은행 산업에 정통해 신 전 사장을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과점주주 중 지분율이 6%로 가장 높은 IMM PE는 장동우 IMM인베스트먼트 사장을 추천했다.

또 한화생명은 노성태 전 한화경제연구원장을, 키움증권은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민간위원장을 지낸 박상용 연세대 교수를 각각 내정했다.
중국의 안방보험이 인수한 동양생명은 중국계 인사를 지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에셋자산운용과 유진자산운용은 과점주주지만 사외이사 추천권을 행사하지 않는다.

우리은행은 오는 9일 이사회를 열고 이들 5명을 신임 사외이사로 선정한 뒤 30일 임시주주총회에서 확정한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