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유제약, 故 유특한 창업주 17주기 추모식 거행

최종수정 2016.12.06 09:40 기사입력 2016.12.06 09:40

댓글쓰기

유유제약이 6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고(故) 유특한 창업주의 17주기 추모식을 진행하고 있다.

유유제약이 6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고(故) 유특한 창업주의 17주기 추모식을 진행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유유제약 은 결핵치료제의 개발 보급과 치료의약품 원료국산화에 앞장서며, 국내 제약업계에 뚜렷한 족적을 남긴 고(故) 유특한 창업주의 17주기를 맞아 고인을 기리는 시간을 서울 중구 본사에서 가졌다고 6일 밝혔다.

추모식에는 유승필 회장과 유원상 부사장 등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화상회의 시스템을 이용한 제천공장과 전국지점 연결로 제약보국의 일념으로 평생을 헌신했던 고인의 가르침을 되새겼다.
최인석 사장은 추모사를 통해 "유특한 창업주께서는 의약품 연구개발과 원료의약품을 국내에서 자급자족하겠다는 개척자적 창업 이념과 진취적 경영철학으로 대한민국 제약산업 발전을 위해 평생을 바치셨다"며, "일신의 영달이 아닌 제약보국을 위한 노력과 실천력을 떠올리며 아직도 많은 이들이 존경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인은 유한양행 창업자이신 고 유일한 박사의 동생으로 일본 와세다대학교 법학과 수학 후 귀국해 가난과 질병에서 신음하는 우리 국민의 건강을 돌보기 위해 제약업계에 투신했던 민족관이 뚜렷한 경영자였다.

1941년 유유제약 전신인 유한무역주식회사를 창업한 후 국민의 건강증진을 위해 비타엠, 유판씨 등을 통해 비타민 전문 메이커로 발돋움하는 전환점을 마련한 동시에 '아이나' 및 '유파스짓'치료제를 개발하여 결핵 퇴치에 힘썼다.
한국원료의약품공업협회 초대 회장으로 제약 원료 국산화에 앞장섰고, 한국제약협회 4대 회장을 역임하며 제약산업 발전에 기여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