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외직구 반품·환불에 평균 20일 소요…절차도 복잡해

최종수정 2016.12.01 07:50 기사입력 2016.12.01 07:50

댓글쓰기

제품 반품부터 구입가·관세 환불받기까지 10일에서 최대 38일 소요

표=한국소비자원

표=한국소비자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블랙프라이데이 시즌을 맞아 해외 직접구매(직구)를 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지만, 제품 구입 후 반품이나 교환을 하려해도 복잡한 절차 때문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해외 직구시 반품 신청부터 구입대금 환불까지 평균 19.6일이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원은 미국 온라인 쇼핑몰에서 수입 브랜드 백팩 가방 10개를 구입, 제품을 직접 반품하고 구입가 및 관세를 환불받는 절차를 직접 수행했다. 이 결과 제품별로는 최소 10일에서 최대 38일까지 소요됐다.

쇼핑몰의 반품 조건에 부합하는 경우, 제품 구입대금은 10개 제품 모두 전액 환불해줘 환불로 인한 분쟁은 없었다.
그러나 반품 절차는 까다로웠다.

반품을 위해서는 쇼핑몰별로 서로 다른 환불 규정, 국제배송, 언어장벽, 관세 환급 등 국내 전자상거래에 비해 검토하고 진행해야할 절차들이 많다.

반품을 위한 국제배송요금 등 추가 비용은 쇼핑몰 과실 여부, 거래조건(반품 비용 지원 여부 등)에 따라 차이가 있었고 관세를 낸 경우에는 비용과 시간이 더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 환급은 관세사에게 대행을 의뢰하거나 특송업체를 이용하면 쉽게 처리할 수 있으나 비용이 많이 드는 단점이 있고, 직접 진행할 경우 수출 신고 및 관세 환급신청, 세관·우체국 방문 등 복잡한 절차를 거치도록 돼있어 소비자들이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파악됐다.

소비자원은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관세청 자문을 거쳐 해외구매 '반품가이드'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소비자원 측은 "반품을 위한 세부 진행 절차 등을 자세히 담고 있다"면서 "해외구매 소비자들에게 유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