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대우조선해양 비리’ 강만수 전 행장 구속영장 재청구(종합)

최종수정 2016.12.19 21:38 기사입력 2016.11.28 15: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정준영 기자] 대우조선해양 비리 관련 각종 뒷돈·특혜 의혹의 중심에 선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71)에 대해 검찰이 두 달 간의 보강 수사 끝에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28일 강 전 행장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뇌물수수, 제3자 뇌물수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 9월 강 전 행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주요 범죄혐의에 관해 다툼의 여지가 있는 등 현 단계에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이를 기각했다.

검찰은 강 전 행장이 고교 동창 임우근 한성기업 회장(68)과 산은 자회사 등으로부터 추가 뇌물을 수수한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 25일 강 전 행장을 다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강 전 행장이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재직하던 2008년 한성기업 측으로부터 수도권 소재 골프장 회원권을 받아 10여 년간 사용했다는 내용을 파악했다. 강 전 행장이 산업은행장으로 재직하던 2011~2013년 당시 정·관계와 거래처 등에 돌릴 명절용 선물로 한성기업 제품을 쓰도록 지시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검찰은 한성기업이 2011년 산업은행에서 240억원 가량의 특혜성 대출을 받은 정황에 주목하고 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금품이 오갔다고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성기업은 전체 부채 가운데 단기차입금 등 상환 압력이 높은 유동부채 비중이 2010년 말 87% 수준에서 2013년 말 58% 수준까지 낮아졌다가, 이후 오히려 단기차입금으로 장기차입금을 돌려막았다.

검찰은 강 전 행장이 재임 당시 대우조선으로 하여금 측근 업체들에 부당하게 투자하도록 한 의혹도 들여다보고 있다.

검찰은 지난 8월 강 전 행장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며 지방 건설업체 W사, 바이오업체 B사 사무실도 함께 압수수색했다. 지분투자, 용역하청 등의 형태로 새어나간 대우조선 자금은 100억원이 넘는다. W사는 인척, B사는 친분으로 강 전 행장과 엮인 곳이다.

강 전 행장은 연관성을 모두 부인했다. W사의 경우 "18촌 종친이 대우조선 주변에 말썽을 일으키고 있다는 정보를 듣고 '내 이름을 팔고다니지 말라'고 호통쳤다"고 주장했다. B사 역시 "김 대표는 기획재정부 근무 시절 출입기자로서 알게 됐을 뿐 특별한 관계는 없다"고 해명했다.

강 전 행장은 청와대 사진사, 이재오 전 새누리당 의원 특별보좌관, 이명박 전 대통령 지지모임 대표 등을 대우조선 고문으로 앉혔다는 의혹도 받았다.

이에 대해서도 강 전 행장은 "단 한 명의 측근도 채용시킨 적 없다"면서 "대우조선 고문은 다양한 경로로 채용돼 산업은행을 경유한 경우도 구체적 배경은 알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강 전 행장은 이명박정부 시절 기획재정부 장관을 거쳐 2011년~2013년 대우조선 대주주인 산업은행금융그룹 회장 겸 산업은행장을 지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