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트랙터 몰고 상경하던 '전봉준 투쟁단' 저지…36명 연행·집회 무산

최종수정 2016.11.26 15:35 기사입력 2016.11.26 15:35

댓글쓰기

경찰과 대치 중인 '전봉준 투쟁단' 트랙터. 사진=연합뉴스 제공

경찰과 대치 중인 '전봉준 투쟁단' 트랙터.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촛불집회에 참석하기 위해 트랙터를 몰고 상경하던 농민들이 경찰과 대치한 뒤 연행됐다.

지난 15일부터 트랙터를 이끌고 상경하던 전국농민회총연맹 소속 '전봉준 투쟁단'이 25일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안성IC와 양재IC 앞에서 경찰과 대치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들은 2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제5차 민중총궐기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로 향하던 중이었다.

경찰은 여러 차례 자진해산을 요구했으나 먹히지 않자, 오후 10시 46분부터 1∼3차 해산명령을 내렸다. 그럼에도 농민들이 불응하자 경찰은 농민들을 끌어내는 등 강제 해산을 시도했다.

대치 과정에서 농민 36명이 연행됐고 3명은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호송됐다.
경찰의 제지로 이날 5시로 예정돼있던 상경 집회는 사실상 무산됐다.

경찰이 트랙터의 서울 진입은 막은 이유는 법원의 판단 때문이다. 법원은 농민들의 상경집회 자체는 허용하면서도 화물차량과 트랙터 등 그 밖의 농기계 등을 주·정차하거나 운행하는 것에 대해서는 제한 결정을 내린 바 있다.

한편 농민들은 계속해서 투쟁을 이어갈 계획을 밝혔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