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이선균-송지효 재결합할까?…오늘 스페셜 앨범 발매

최종수정 2016.12.19 18:39 기사입력 2016.11.26 12:04

댓글쓰기

이선균 송지효. 사진=JTBC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방송 캡쳐

이선균 송지효. 사진=JTBC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이아바' 이선균이 송지효를 용서하고 화해를 청했다.

25일 방송된 JTBC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에서는 정수연(송지효 역)을 이해하게 된 도현우(이선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아내가 집을 나간 뒤 현우는 홀로 아들 준수(김강훈 분)를 돌보며 고군분투한다. 아침에 준수를 깨워 밥을 먹이고 부랴부랴 유치원을 보낸 현우는 퇴근 시간이 가까워오자 준수를 데리러 갈 생각에 안절부절 못한다.

유치원이 쉬는 날, 현우는 준수를 맡길 때가 없어 결국 회사로 데리고 온다. 회사에서 현우는 준수의 숙제인 인형을 만들기 위해 애쓴다.

그러던 중 현우는 은사님이 돌아가셨다는 전화를 받는다. 장례식장에 가기 위해 현우는 안준영(이상엽 분)에게 아들을 맡긴다.
장례식장에서 현우는 수연과 재회한다. 이날 동창들이 수연에게 왜 현우와 결혼했는지 묻자 수연은 "하나를 하더라고 신중하게 여러 번 생각하는 모습이 좋았다. 결혼하면 든든할 것 같았다"고 말해 현우를 감동시킨다.

현우는 수연을 데려다 주며 "그 동안 내가 오만했다. 당신은 집에서 쓰레기 버리고 준수 유치원 데려다 주는 일 밖에 안 하는 줄 알았다. 그런데 신경 쓸 일이 한 두가지가 아니더라"고 그간의 고충을 토로한다.

이후 현우는 SNS에 "아내의 바람을 잊고 용서하겠다"는 글을 올리고 수연을 불러내 맥주를 마시며 화해모드를 조성했다.

한편 '이번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는 26일 오후 8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그동안 발표된 OST를 모은 스페셜 앨범을 공개한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