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쌍용건설, 해외 3곳서 동시 수주..3300억원 규모

최종수정 2016.11.25 10:28 기사입력 2016.11.25 10:28

댓글쓰기

쌍용건설이 수주한 두바이 데이라 해안지역 복합개발건축공사 1단계 조감도

쌍용건설이 수주한 두바이 데이라 해안지역 복합개발건축공사 1단계 조감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쌍용건설이 두바이와 싱가포르, 적도기니 등 3개국에서 모두 2억8000만달러(3300억원) 규모의 건축공사를 동시에 수주했다고 25일 밝혔다.

두바이에서는 두바이투자청(ICD)이 발주한 1억7000만달러의 데이라(Deira) 해안지역 복합개발 건축공사 1단계 2지구를 따냈다. ICD는 쌍용건설의 최대주주다. 두바이 구도심이자 중동 최대의 금시장에 위치한 지역을 1ㆍ2단계로 구분해 현대화한 관광단지로 탈바꿈시키는 프로젝트다. 1단계 3지구사업은 14층짜리 호텔과 16층 주거건물 2개동, 10층 오피스 등 4개 동을 짓는 것이다.
싱가포르에서는 홍릉그룹 산하 CDL이 발주한 포레스트 우즈 콘도미니엄공사를 8200만달러에 확보했다. 이에 싱가포르 북동쪽 주거지인 세랑군 초역세권에 지하2층~지상12층짜리 7개 동, 총 519실 규모의 주거시설을 건설하게 된다.

아울러 아프리카 적도기니에서는 정부 발주의 300억원짜리 건축공사를 수주했다. 이에 쌍용은 적도기니에서만 지난 2011년 첫 진출 이후 총 14건, 약 5억달러 규모의 공사를 진행하게 됐다.

이건목 해외영업총괄 상무는 "대한민국과 싱가포르, 두바이를 3대 허브 축으로 연결하는 글로벌 전략이 결실을 맺기 시작했다는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 텃밭인 싱가포르는 물론 신규 시장 개척을 통해 제2의 전성기를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