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쌍용건설, 구미 확장단지서 757가구 분양

최종수정 2016.09.18 10:30 기사입력 2016.09.18 10:30

댓글쓰기

구미 확장단지 쌍용 예가 더 파크 투시도

구미 확장단지 쌍용 예가 더 파크 투시도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쌍용건설은 경북 구미시 국가산업 확장단지 6블록 일대에 들어서는 '구미 확장단지 쌍용 예가 더 파크' 견본주택을 오는 23일 열고 분양에 나선다고 밝혔다.

새 아파트는 지하2층, 지상은 15층부터 25층까지 10개동 총 757가구 규모다. 전용면적별로 84㎡형이 5개 타입 631가구, 115㎡형이 126가구다. 남향 위주로 배치했으며 4룸ㆍ4베이 판상형 위주 평면으로 공급된다. 쌍용건설이 아파트 분양에 나선 건 지난 2012년 6월 울산 화봉지구 이후 4년여 만이다.

구미 확장단지는 1만600여가구 규모 주거단지로 개발되는 곳으로 현재까지 절반이 조금 넘는 5200여가구가 분양이 끝났다. 배후에 첨단전자, 컴퓨터, 반도체 중심의 구미 4산업단지와 하이테크밸리로 조성되는 5산업단지가 있다. 구미에서 주거 선호도가 높은 옥계동까지 차로 2분 정도 걸린다.

단지 바로 앞에는 1만평 규모로 중앙공원이 조성되며 뒷쪽으로는 연봉산이 있다. 지구 내에서 유일하게 자연보전녹지인 곳이다. 단지 내 구미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입주민 여가 등을 위한 야외 캠핑장이 들어서며 야외 물놀이 시설과 단지 산책로도 생긴다. 지상에 차가 없는 데크식 주차장, 범죄예방 환경설계시스템 셉테드(CPTED) 설계, 스쿨존, 맘스 스테이션 등 입주민의 안전과 편리성이 고려된 설계도 도입된다.

지구 내 초등학교 3곳, 중고교 4곳 등이 개교할 예정이다. 경부고속도로나 중부내륙고속도로를 통해 외부 진출입이 쉽고 5단지 진입도로 등이 예정돼 있어 교통여건은 나아질 전망이다. 회사 관계자는 "기존 4공단과 2018년 말까지 5공단 조성이 끝나면 이 지역은 3만여가구 규모로 구미 최대 신흥 주거지역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지난 3년간 확장단지 인근 강동권역으로 1300여가구가 늘었을 정도로 지역민 관심이 높다"고 설명했다.
오는 27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8일 1순위 청약을 받는다. 3.3㎡당 평균 분양가는 700만원 초반대로 계약금 5%씩 2회 분할 납부 및 중도금 60%는 무이자다. 입주는 2019년 1월로 예정됐다. 시행은 지엠피앤디가 맡았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