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당선에 동국제강 '미소'

최종수정 2018.09.09 07:02 기사입력 2016.11.20 08:24

댓글쓰기

인프라 투자확대 공언에 미국 내 철강가격 반등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트럼프 발(發)' 틈새 호재에 동국제강이 표정관리 중이다. 미국 수출 비중이 극히 낮아 추가 반덤핑 우려에서 자유롭기 때문이다. 인프라 투자 확대 약속으로 미국 내 철강가가 천정부지로 오르고 있는 것도 호재다. 역내 가격 상승은 평균 철강가격을 끌어올리는 효과가 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7월 이후 지속 하락하던 미국 내 철강재 가격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이 확정된 후 상승 반전했다. 열연 가격은 톤당 551달러로 전주(529 달러) 대비 4.2% 증가했고, 냉연가격도 톤당 772달러에서 794달러로 일주일 새 2.9% 올랐다.

이는 트럼프 당선인이 공공 인프라 투자를 언급한 영향이 컸다. 트럼프 당선인은 당선수락 연설에서 "향후 10년 간 1조 달러를 인프라에 투자 하겠다"고 공언했다. 이 영향으로 철광석을 포함해 원자재 가격도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철강 제조의 원료가 되는 철광석과 원료탄 가격은 각각 톤당 80.4달러, 306.75달러로 전주 대비 22.7%, 39.15%나 올랐다.

트럼프 당선인의 인프라 투자 확대 약속은 결국 철강재 수요가 늘어난다는 의미인 만큼 철강업계에 호재다. 수요 확대는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는 효과를 가져다준다. 미국이 '바이 아메리칸'을 내걸며 자국 철강재 사용을 강조하고 있어 수출 유인은 적지만 전 세계 철강 평균가격을 높이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건설 투자로 철강재 사용이 늘면 역내 철강 가격은 무조건 오르게 돼있다"고 말했다.
동국제강은 이에 더해 다른 국내 철강사들이 우려하는 추가 반덤핑 제재에도 비켜 있다. 우선 미국 수출 비중이 다른 국내 철강사와 비교해도 작다. 열연ㆍ냉연제품은 수출하지 않는데다 그나마 많이 수출하는 도금강판도 이미 8.75%의 반덤핑 제재를 받았다. 이 역시도 중국 39~241%, 인도 8~29% 대비 낮은 수준이다.

다른 수출 제품들은 규모가 미미해 반덤핑 제재를 맞는다 하더라도 수익성에 큰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대외 변수가 호재로 돌아서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산업 자체가 살아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좋다고만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