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패닉이 매직으로' 두산밥캣 코스피 안착

최종수정 2016.11.18 10:50 기사입력 2016.11.18 10: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두산밥캣 이 한 차례 상장 연기 등 홍역을 치른 끝에 18일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입성했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두산밥캣의 시초가는 공모가 3만원을 넘어선 3만6000원에 형성됐다. 오전 9시11분 현재 두산밥캣은 시가보다 4.31%(1550원)오른 3만7550원에 거래되고 있다.

두산밥캣의 코스피 입성은 한 달 이상 늦어진 것이다. 당초 지난달 상장할 예정이었으나 기업공개(IPO)시장 침체에 공모가가 희망 공모가 밴드 아래로 하락하면서 공모 주식 수를 줄이고 희망 공모가를 낮춰 재상장을 추진하는 등의 우여곡절을 겪었다.

재상장을 하는 과정도 쉽지 않았다. 지난 9일(한국시간 )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당선되는 이변이 발생하면서 코스피가 패닉 상태에 빠지면서 일반 투자자 청약률이 저조할 위기도 겪었다. 일반 투자자 청약 경쟁률은 고작 0.29대 1이었다.

하지만 위기는 곧 기회였다. 트럼프의 인프라 투자 확대 공약에 힘을 받으며 오히려 수혜주로 떠오르는 반전의 기회를 잡은 것이다. 일반 공모 청약 미달로 나온 429만주가량의 실권주를 기관들이 앞다퉈 사들였다. 하루 만에 '트럼패닉'에서 '트럼프 매직'으로 바뀐 셈이다.
정동익 현대증권 연구원은 "트럼프는 1조달러를 도로, 교량, 공항, 항만, 철도 등 인프라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는데, 이는 필연적으로 건설장비 수요를 자극할 수밖에 없다"며 "두산밥캣의 스키드 스티어 로더(SSL)와 콤팩트 트랙 로더(CTL)의 경우 농업 등이 주 용도이긴 하지만 SOC(사회간접자본) 건설에도 부수적인 장비로 활용도가 높고 포터블파워나 헤비장비의 경우 보다 직접적인 수혜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증권사들도 두산밥캣에 대해 180도 달라진 모습이다. 증권사들은 두산밥캣 상장 당일 일제히 보고서를 내며 공모가를 훨씬 뛰어넘는 목표주가를 제시했다.

삼성증권은 18일 두산밥캣을 커버리지(분석 대상 종목)에 새로 추가하면서 투자의견을 '매수'로, 목표주가를 3만8000원으로 제시했다. 현대증권과 유안타증권은 목표주가를 각각 4만8000원, 4만2000원으로 제시했다.

한영수 삼성증권 연구원은 "목표가 3만8000원은 글로벌 건설장비 업체 중 쿠보타의 밸류에이션(평가가치)을 참고해 주가수익비율(PER) 14.5배를 적용했다"며 "미국의 건설경기로 직접 수혜를 누릴 수 있는 유일한 코스피 대형주라는 특수성과 대주주인 두산인프라코어가 배당 등 적극적인 주주환원 정책을 요구할 가능성이 큰 점에서 주가 상승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