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철홍 전남도의원, 전남도 중기지원센터 비정규직 직원이 비정규직 애로 상담

최종수정 2016.11.10 13:58 기사입력 2016.11.10 13:58

댓글쓰기

박철홍 전남도의원

박철홍 전남도의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비정규직들의 권익보호와 정규직 전환 촉진을 통한 고용안정을 목표로 설립된 전남도 중소기업종합센터에 근무자 절반이 비정규직 신분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비정규직노동센터’에서 비정규직들의 애환을 상담하는 직원들도 역시 전원이 비정규직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사실은 전남도의회 박철홍 의원(민주당·담양1)이 9일 열린 경제관광문화위원회 소관 전남도 중기지원센터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드러났다.

박 의원은“정원 19명인 중기지원센터에 기간제 근로자(비정규직)가 19명으로 정규직 대비 비정규직이 100%나 되는 이유는 무엇이냐”면서“비정규직들의 각종 애로사항을 상담해주고 용기를 북돋아 주어야할 상담원이 그들 스스로 비정규직인 사실에서 소정의 효과를 거둘 수 있느냐”고 질책했다.

박 의원은 또 “중기지원센터가 본연의 업무보다는 외부의 수탁업무 등에 더 치중한 것 아니냐”고 따졌다.
이에 우천식 중기지원센터 본부장은“중기지원센터에서 수탁센터 4군데를 받아 운영하는데, 수탁센터는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관계로 그 직원들 17명이 기간제 근로자 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아무리 수탁 받아 운영하는‘비정규직노동센터’일지라도 중기지원센터에 근무하는 직원들이 소명의식을 갖고 비정규직들의 애로를 해결해 주는 업무가 정착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