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상한 채솟값]이번 달 고추ㆍ토마토 값 오릅니다(종합)

최종수정 2016.11.07 06:55 기사입력 2016.11.07 06:20

댓글쓰기

청양ㆍ붉은 고추, 토마토 등 줄줄이 가격 인상
작황부진으로 인해 출하량 급감한 탓

[수상한 채솟값]이번 달 고추ㆍ토마토 값 오릅니다(종합)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이번 달에는 고추, 토마토 값이 크게 오를 전망이다. 특히 붉은 고추의 경우 김장철을 앞두고 지난 달 부터 크게 올라 김장물가를 높이는 주범으로 지목됐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에 따르면 이번 달 청양계 풋고추 평균도매가격(가락시장)은 작년(4만4600원)보다 높은 상품 10kg 상자에 4만8000∼5만3000원으로 전망됐다. 지난달에도 청양계 풋고추 평균도매가격(가락시장)은 주산지의 기상 악화로 출하량이 감소해 작년보다 57%, 평년보다 9% 높은 상품 10kg 상자에 3만6600원이었다.
일반 풋고추 값도 오름세다. 지난달 일반풋고추(녹광) 평균도매가격(가락시장)은 주산지의 면적 축소와 작황 부진으로 출하량이 감소해 작년보다 94%, 평년보다 28% 높은 상품 10kg 상자에 3만7700원이었다. 가격은 이달까지 작년보다 높게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김장철을 앞두고 붉은 고추 값도 큰 폭으로 뛰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 4일 붉은 고추 10kg은 작년보다 2.5배 상승한 11만6000원에 거래됐다. 이는 일주일 만에 10.5% 오른 가격수준이기도 하다. 붉은 고추는 지난달만 해도 평년과 비슷한 수준인 4만7000원대에 거래되다 최근까지 지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소매가도 마찬가지다. 작년 같은 시기에는 900원대에 거래되던 붉은 고추(100g)는 지난 4일 기준 1784원까지 올랐다. 한 달 만에 86% 올랐고, 최근 일주일 사이 최대 5%까지 상승하며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다.
붉은 고추 값이 한 달 전부터 급등한 이유는 재배면적 감소와 작황부진이 원인이다. 주산지인 강원(홍천ㆍ횡성), 전북(고창) 지방 재배면적이 감소한데다, 작황도 부진해 출하량이 감소했다고 aT는 설명했다. 이에 따라 붉은 고추 값이 전년 동월(945원), 평년(1400원) 보다 높게 형성되고 있다는 것.

전문가들은 향후에도 오름세는 계속될 것으로 예측했다. 기온이 떨어지면서 출하지역이 한정된 가운데 김장철을 앞두고 수요는 증가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토마토 값도 작황부진으로 지난달에 이어 이번 달에도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KREI에 따르면 11월 일반토마토 평균 도매가격(가락시장)은 가격이 낮았던 작년, 평년보다 높은 상품 5kg 상자에 1만3000~1만6000원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토마토 값이 급등한 이유는 기상 악화로 주산지인 강원 철원과 전북 장수에서의 작황이 부진한 탓이다. 이 때문에 지난달 일반토마토 평균 도매가격은 평년보다 29% 높은 상품 10kg 상자에 3만3200원이었다.

이번 달 방울토마토 값도 지난달에 이어 계속 상승할 것으로 예측됐다. KREI에 따르면 이달 방울토마토 평균도매가격(가락시장)은 출하량 감소로 가격이 크게 낮았던 작년(5700원)과 평년(1만2200원)보다 높은 상품 5kg 상자에 1만3000∼1만6000원으로 전망됐다.

가격 상승 원인은 작황부진으로 인해 이달 출하량이 감소해서다. 11월 원형 방울토마토 출하량은 작년보다 10% 줄어들 것으로 KREI는 내다봤다. 이는 강원 춘천과 경기 평택에서 조기 종료된 데다 주산지의 기상여건 악화로 작황이 부진했고, 재배면적이 감소한 영향이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