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안선 발굴 40주년 특집 다큐 3부작 방영

최종수정 2016.10.27 13:00 기사입력 2016.10.27 13:00

댓글쓰기

신안선 발굴 40주년 특집 다큐멘터리 자료화면 [사진=문화재청 제공]

신안선 발굴 40주년 특집 다큐멘터리 자료화면 [사진=문화재청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신안선 발굴 4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특집 다큐멘터리 ‘위대한 발견 3부작-제1부 신안선의 마지막 대항해’가 오는 31일 오후 11시부터 1시간 동안 MBC를 통해 방영된다.

이번 다큐멘터리는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와 목포MBC, 중국 CCTV가 공동기획·제작하고, 방송통신위원회(방송통신발전기금)와 전라남도, 신안군이 제작 지원했다.
1976년 엄청난 양의 유물을 간직한 신안 보물선의 등장은 수많은 화젯거리와 함께 국내·외를 떠들썩하게 했다. '신안선'이라 명명된 이 선박은 700년 전 신안 앞바다에 가라앉은 중국의 거대한 중세 무역선이었다. 국내 최초의 수중발굴을 통해 수백 년의 시공을 뛰어넘어 모습을 드러낸 신안선은 세기의 위대한 발견이었다.

31일 방영되는 1부에서는 전남 신안군 증도 앞바다에서 고기잡이하던 어부의 그물에 우연히 걸려들어 신안선의 존재를 세상에 알린 ‘청자 모란무늬 화병’을 따라 약 700년 전 신안선의 마지막 대항해 모습을 통해 700년 전 동아시아 해상무역의 비밀을 알아본다.

또한 신안선 침몰 지역인 신안 증도를 비롯해 중국의 닝보, 룽취안, 취안저우, 일본의 하카타, 나가사키, 교토 등 한·중·일 3국을 돌며 입체적인 취재를 통해 완성됐다. 또한, 모든 영상을 초고화질(UHD) 방식으로 제작했으며, 수중 스튜디오 촬영 등 다양한 특수촬영 기법을 동원해 약 700년 전 신안선의 모습을 실감 나게 재연했다.

1부에 이어 내년 1월 방송될 2부 ‘해저 타임캡슐, 문명을 건지다’는 국내 최초 수중발굴인 신안선의 뒷이야기와 한·중·일 삼국의 발굴 현장, 국내 수중발굴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다룬다. 마지막 3부(제목 미정)는 현재 중국 CCTV에서 제작 중이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