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시 문화 저변 확대…2016 전국 한시 진도 백일장 개최

최종수정 2016.10.27 10:33 기사입력 2016.10.27 10:33

댓글쓰기

한시 문화 저변 확대…2016 전국 한시 진도 백일장 개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국 한시 진도 백일장이 운림 삼별초공원에서 열렸다.

진도문화원과 한국한시협회 진도지회가 주관하는 이번 백일장에는 전국의 유학자 140여명이 ‘삼별초 배중손장군 대몽항쟁사’를 시제로 시를 지어 고려 삼별초 진도항쟁을 재조명하고, 한시문화의 저변을 넓히는 계기를 마련했다.
해를 거듭할수록 명성을 얻고 있는 전국한시 진도백일장은 유교문화의 계승과 한시문화의 부흥에 상당한 기여를 하고 있다.

이날 영예로운 장원은 대구광역시 곽경순씨가 차지했으며, 어사복에 어사모를 쓰고 이동진 진도군수로부터 상을 받았다.

박정석 진도문화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불원천리하고 전국 각지에서 저명한 한학자들이 시서화창의 예향이라 불리는 보배섬 진도 방문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전국에서 모인 한학자 여러분께서 지난해 운림산방에 이어 올해 삼별초를 시제로 명시를 남겨줘 한시문화 발전의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한편 2014년부터 시작된 전국 한시 진도 백일장은 사라져가는 한자 교육의 중요성을 일깨우고, 한시가 가진 풍류의 멋과 선비정신을 발현하기 위해 전국대회로 개최해 오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