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꼭 꺾고 싶다"…우리은행, 올 시즌도 WKBL 우승 후보

최종수정 2016.10.25 12:54 기사입력 2016.10.25 12:54

댓글쓰기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사진=WKBL 제공]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사진=WKBL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올 시즌은 우리은행을 꼭 꺾어 보고 싶다."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 위비는 올해도 시즌 개막을 앞두고 '가장 이기고 싶은 상대'로 지목됐다. 2016~2017시즌에도 강력한 우승후보.
2016~2017 여자프로농구 개막미디어데이가 25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있었다. 각 팀 사령탑들과 선수들이 참석해 새 시즌을 앞둔 각오를 밝혔다.

우승후보로 가장 많은 감독들이 통합 4연속 우승을 이룬 우리은행을 꼽았다. 임근배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 감독은 "올 시즌도 역시 우리은행이라고 생각한다. 그 아성에 우리가 도전해보고 싶다"고 했다. 신기성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감독, 안덕수 청주 KB스타즈 감독 등도 우리은행을 지목했다.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은 "우승을 네 번 해서 그렇게 이야기를 하시는 것 같다. 최선을 다해서 우승을 하려고 노력을 해야 될 것 같다"고 했다. 우승 공약으로는 "선수들이 그만 밟을 때까지 누워 있겠다"고 했다.
선수들 사이에서도 우리은행을 가장 경계한다. 삼성생명 박태은은 "지난해 이겨보지 못한 우리은행을 꼭 이겨보고 싶다"고 했고 신한은행 김단비, KB스타즈 김가은이 우리은행을 말했다.

우리은행 박혜진은 "약간 우리 팀이 외톨이가 된 것 같다. 개막 경기에 삼성생명과 만나는데 지목당했다. 지난해 이겼다고 이번에도 져주고 그런 일은 없을 것 같다. 꼭 이기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