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한은행 신기성 감독 공언 "김단비 MVP 만들겠다"

최종수정 2016.10.25 12:30 기사입력 2016.10.25 12:30

댓글쓰기

신기성 감독, 김단비 [사진=WKBL 제공]

신기성 감독, 김단비 [사진=WKBL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신기성 감독이 새 시즌 목표로 우승과 김단비 MVP 만들기를 말했다.

신 감독은 25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한 2016~2017 여자프로농구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가해 새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그는 "김단비를 MVP로 만들고 싶은 바람이 있다"고 했다. MVP는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가리지 않았다. 숨은 속 뜻이 있다. 신 감독은 "외국인 선수에 의존하는 농구가 아니라 국내 선수들의 플레이를 살리기 위한 농구를 하고 싶다. 팀플레이를 맞춘ㄴ다면 다른 팀에 비해서 괜찮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다. 국내 선수들이 어떻게 활약하느냐에 따라 성적이 날 것"이라고 했다. 김단비는 국내 선수들을 상징하는 의미가 있다.

신기성 감독은 "한국 선수들 중에서는 좋은 선수들이 많지만 김단비가 본인의 기량만큼만 잘해준다면 MVP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쑥쓰러워하던 김단비는 "감독님은 말씀으로만 MVP를 만들어주신다고 하는데 내가 연습때 슛만 쏘면 뭐라고 하신다. 내가 정말 좋은 습관이 많은데 비시즌 기간 감독님이 많이 도와주시고 말씀대로 우리 팀이 외국인 선수에 의존하지 않고 국내 선수들이 잘해야 성적이 날 것 같다. 좋은 성적을 냈으면 한다"고 했다.
신기성 감독은 덧붙여 우승 공약으로 "우승하면 선수들에 세달 간휴가를 주겠다"고 해 선수들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