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총격 순직' 故 김창호 경감 영결식 엄수

최종수정 2016.10.22 18:39 기사입력 2016.10.22 12: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사제 총에 맞아 숨진 고(故) 김창호(54) 경감의 영결식이 22일 오전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에서 엄수됐다.

김 경감의 영결식은 서울지방경찰청 장(葬)으로 치러졌다. 노제를 마친 고인의 시신은 서울추모공원으로 옮겨져 화장한 뒤 국립 서울현충원에 임시 봉안된다.
김정훈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조사를 통해 "누구보다 든든한 가장이었다"며 "말없이 떠난 당신의 운명이 우리를 더욱 슬프게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경장과 함께 번동파출소에서 근무한 김영기 경장의 고별사가 이어졌다.

영결식 도중 김 경감의 부인은 탈진해 응급실로 실려가기도 했다. 김 청장은 "고인의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고 엄정한 법질서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김 경감은 지난 19일 오후 폭행 신고를 받고 서울 강북구 오패산 터널로 출동했다가 살패 혐의를 받고 있는 성병대(46)씨가 쏜 사제 총에 맞아 숨졌다. 성씨는 현장에서 체포돼 구속됐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