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원섭 산림청장 “나무 수령(樹齡) 균형 재배…탄소 흡수능력 극대화 할 것”

최종수정 2018.08.14 19:17 기사입력 2016.10.11 13:58

댓글쓰기

신원섭 산림청장. 산림청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이제는 산림의 양적 팽창에 치우치기보다 탄소 흡수 능력이 좋은 어린나무와 나이든 나무가 균형을 이뤄 유지될 수 있게 하는데 무게 추를 둬야 할 때입니다." 신원섭 산림청장이 내달 4일 발효될 '파리협정(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과 이에 따른 국내 산림정책에 관한 지론을 밝혔다.

파리협정은 산업화 이전과 대비해 지구 평균기온 상승폭을 2도(최종 1.5도) 이하로 제한·유지하는 것을 장기목표로 국제사회가 나라별 기여방안을 정하고 5년 단위로 상향된 목표를 제출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특히 이 협정은 기후변화의 대응에 있어 '산림'의 중요성을 부각, 온실가스 흡수원으로써 산림의 보전과 증진활동을 강조한다.

같은 맥락에서 현재 우리나라는 국토의 63%가 산림으로 구성,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4개 국가 중 핀란드(73%), 스웨덴(69%), 일본(69%)에 이어 산림 비중이 네 번째로 높아 산림을 통한 기후변화 대응에 상대적으로 유리한 위치에 서 있다.

하지만 장기적 관점에서 국내 산림의 보전과 탄소 흡수량 증진을 위해선 수령(樹齡)의 적절한 조화와 균형이 필수적이라는 것이 신 청장의 지론에 핵심이다.
신 청장은 "우리나라는 지난 1962년부터 25년간 100억 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고 가꿨다"며 "이 덕분에 2010년 기준 한국은 국토 1㏊당 산림면적이 126㎡(1953년 당시 '1㏊당 산림면적 6㎡')로 넓어져 OECD 평균(121㎡)을 넘어선 상태"라고 소개했다.

그럼에도 신 청장은 "여전히 풀어야 할 문제는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짧은 시간 내 녹화사업에 성공한 점은 산림의 노령화가 일시에 찾아올 수 있는 한계가 있다"며 "이는 곧 2050년을 즈음해 우리나라도 이산화탄소 흡수량이 급격히 줄어들 수 있다는 예측을 가능케 한다"고 말했다.

또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선 숲에 있는 나무의 연령이 고르게 분포할 수 있도록 대응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산림청은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탄소흡수원의 유지 및 증진에 관한 법률'을 제정·운영 중이다. 이 법률은 산림의 탄소흡수기능을 유지하고 증진함으로써 기후변화에 대응, 저탄소사회 구현에 이바지하는 것을 목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특히 산림청은 자체적으로 '2030 산림탄소 경영전략(2016년~2030년)'을 추진함으로써 신(新) 기후체제에 대비한 산림경영기반을 조성하는 데 주력한다.

신 청장은 "산림탄소 경영전략은 산림의 온실가스 흡수량 최적화를 위해 산림자원의 선순환 관리·이용체계를 강화하는 등의 내용을 포괄한다"며 "이와 함께 국내 산림의 탄소흡수 시나리오를 분석해 산림 부문의 온실가스 흡수량을 극대화하는 데 주안점을 둘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종국엔 산림탄소경영이 신 기후체제에 대비한 국제사회의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는 매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신 청장은 "이를 위해 산림청은 기후변화와 산림의 역할, 목재이용, 숲 가꾸기, 조림, 산림탄소상쇄사업 등 산림부문의 기후변화 완화를 위한 정책을 마련해 추진하는 데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