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2016 마한축제,고대 문화 역사 관광자원으로

최종수정 2016.10.07 09:56 기사입력 2016.10.07 09:56

댓글쓰기

"21일부터 22일까지,영암 시종 마한문화공원에서 개최"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2016 마한축제가 오는 21일부터 22일까지(2일간) ‘마한의 숨결! 문화를 깨우다’라는 주제로 영암군 시종면 마한문화공원 일원에서 열린다.
영암군 마한축제 추진위원회(위원장 유인학)가 주최 ·주관한 마한축제는 기원전 2세기경 영산강 유역을 중심으로 번성했던 마한의 찬란한 역사를 재조명하고 이를 관광자원으로 키워나갈 방침으로, 지역주민에게 마한의 후손이라는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관광객들에게는 고대 마한역사의 우수성을 널리 알려서 앞으로 마한문화공원과 산재한 고분들 그리고 나주국립박물관을 연계해 고대역사문화의 탐방명소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우리나라 동해 ·남해 ·서해등 3대 해신제 중 유일하게 보존되어온 ‘남해신사 해신제’를 시작으로, 중국 용춤 등 외국 공연팀을 초청하는등 마한축제의 위상을 높이고 품격있는 축제로 기획하고 있다.

특히 해신제 관련 ‘동·서양 용왕대전’모바일 게임과 애니메이션 개발설명회는 대도시 관계자들이 관심을 끌고있는 것으로 전해져 개발여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올 해 마한축제는 마한의 정체성에 중점을 두고 개막행사에서 펼쳐지는 마한춤 퍼포먼스와 전남도립국악단 초청공연, 마한읍면 어울마당등의 문화공연과 미니옹관제작 체험, 마한문신체험, 아기솟대 만들기,마한역사 마차체험, 마한보물찾기, 미니고분 쌓기 등 마한문화유산인 고분을 프로그램에 활용했으며 최근 영암군에서 발간한 마한역사(중·고학생용) 교재를 바탕으로 ‘도전! 마한벨퀴즈’를 군민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운영해 마한 역사문화에 관심을 갖도록 유도한다는 것이다.

한편 유인학 위원장은 “마한인들의 삶의 터전이었던 영암에서 축제를 개최하게 되어 매우 바람직하다”면서 "2000년전 영산강유역의 영암땅에서 찬란한 문화를 꽃피웠던 마한의 숨결을 이번 축제를 통해 새롭게 느껴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